강석진 목사
강석진 목사

조선 초대교회는 1907년 독노회가 결성되면서 해외선교에 대한 관심이 실행되어 먼저 국내인 제주도로부터 시작되었으며, 이어서 조선 반도의 지경을 넘어 만주 대륙 (동북삼성)선교를 결정하여 해외 선교를 본격화 하였다.

1912년에 드디어 조선 전국에 많은 교회가 곳곳에 설립되어 여러 노회가 세워짐으로 총회가 결성될 수 있는 요건을 갖추게 되어 독노회가 아닌 총회 차원에서 중국 산동성(山東省)에 선교사를 파송하게 되었다. 이 산동성은 일찍이 독일의 조계지이기도 하였기에 독일을 비롯한 서양 선교사들의 사역지 이기도 하였으며 특히 이 지방은 유교의 본 고장으로 공자의 고향인 곡부(曲阜)가 있는 지역이었다.

조선 교회는 선교사들에 의한 복음의 빚진 교회였기에 선교의 중요성과 비중을 크게 두었다. 광대한 중국 대륙중 산동성에는 바다와 접한 교역지인 칭따오로부터 약 160킬로 떨어진 내양현 지역을 미 북장로교가 조선인 선교사에게 넘겨주기로 함으로 1913년 박태로와 김영훈과 사병순 등 세 명의 선교사를 중국 산동성으로 파송하기로 하였다.

하지만 중국 본토인들을 대상으로 조선인들이 전도하며 교회를 개척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았다. 중국인들은 중화사상이 있었기에 조선이라는 작은 나라의 민족이 자신들에게 서양의 종교를 전한다는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질 않았다. 이들은 조선인들에 대해 경시하는 월등 의식을 갖고 있었고 서양인들에 대해서는 아편전쟁과 의화단 사건으로 인해 배척 의식과 경계심을 품고 있었다.

1913년 11월 가족을 대동하고 산동성으로 파송된 박태로 선교사는 불행하게도 질병으로 순직하였고 나머지 두 명은 본 파송교회와 연락도 없이 1917년 철수하면서 산동성 선교는 큰 난관에 처하였다. 그러나 이들을 대신하여 1917년에 방효원과 홍승환 목사가 이어서 파송되었고, 1918년에는 박상순 목사가 파송되었다.

1923년에는 김순효 여선교사가, 1932년에는 의료선교사인 안중호를 지마성에 파송하여 병원을 개설하는 한편, 내양 지역에는 애린학교와 지바에 애도학교를 설립하여 의료와 교육 사역을 확장하였다. 이어서 1937년 방지일 선교사가 제5대 선교사로 파송되었다. 이들 외에 세브란스 의전을 졸업한 의사 선교사가 가세되어 선교가 활성화 되었다.

중국에 파송받은 선교사들은 한자 문화권에 있었기에 중국어를 쉽게 습득하여 본국인들과 용이하게 소통하며 복음을 전하는 대에 큰 효과를 거두게 되었다. 이러한 조선인 선교사들의 열정이 있었고 같은 동양인이었기에 서양선교사들 보다는 친화력 면에서 훨씬 유리하였기에 그곳의 미국 선교회에는 이를 높이 평가하면서 선교지를 조선 선교사들에 인계함으로 선교지가 더욱 확장되었다. 1923년에는 591명의 세례자가 있었고, 815명의 기독교인과 25개의 예배 처소와 19개의 사립학교와 436명의 학생이 있었다.

이처럼 조선인 선교사들의 선교 활동은 매우 고무적이어서 조선교회의 중국 선교는 매우 활성화되어 조선교회의 선교 역사에 가장 성공적인 사례가 되었다. 이로부터 10년 후인 1933년에는 중국인 목사 4명과 장로 13명, 집사 39명과 교회 성도가 1,324명이었고, 교회수가 51개소와 초등학교가 7개소와 노회도 자체적으로 결성되는 큰 결실을 거두었다. 이어서 1942년에는 35개의 교회와 세례교인 1,716명의 교세로 급성장하였다.

1936년에는 방효원 목사가 은퇴하고 그의 아들 방지일이 이어서 사역을 하였으나, 대동아 전쟁이 발발함으로 그곳의 박상순, 이대영 선교사는 혹독한 시련을 겪었다. 방지일 선교사는 선교사로 제대로 부임도 못하고 선교지를 청도로 옮겼으며 중국의 공산군과 장개석 국민당의 내전으로 사역이 어렵자, 박상순은 철수하였고 이대영도 역시 중국 공산화로 1948년에는 떠났다. 방지일 목사는 중국이 공산화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남아있다가 많은 고생을 한 후 1957년에 중국 공산당 정부로부터 강제 출국을 당하였다.

그러나 이들이 뿌려놓은 복음의 씨는 중국이 1978년 12월에 등소평에 의한 개혁개방정책으로 다시 그 땅에 복음의 씨가 움트며 싹을 내게 되어 지하교회가 지상교회로 나오면서 교회의 백화제방(百花齊放) 시대로 진입하였다.

대한민국과 1992년에 국교가 재개되어 수많은 선교사들과 기독교 실업인들이 산동성을 비롯한 동북 삼성과 상해 등지에 복음을 전하며 제자 양육을 하며 교회들을 개척함으로 중국 대륙에 그 복음의 바통을 40여년 만에 한국교회가 이어갔다.

강석진 목사(「근현대사로 읽는 북한교회사」 저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강석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