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는 26일 자신과 같은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맡고 있는 김병준 위원장에 대해 "사실상 김 위원장을 원톱으로 모시는 체제로 당 선대위가 운영되지 않을까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YTN뉴스큐에 출연해 "상임위원장 둘을 지휘하는 역할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모시려고 했지만 그 과정에서 다소 부적절한 후보측 익명 인터뷰가 있어서 단기간 내 모시기 힘들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12월초로 예정돼있는 선대위 출범시 김종인 전 위원장 합류 가능성에 대해 "후보와 상의해보겠지만 김병준 위원장님을 모시고 선대위 운영을 당분간 해야하는게 아닌가싶다"며 "김 전 위원장도 비슷한 문제의식에서 제기한거겠지만 중요한 판단을 속도감있게 내려야하기 때문에 공동직 이견으로 일이 지체되면 선거를 못 치른다"고 했다.

이 대표는 '김종인 전 위원장과 소통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김 전 위원장과 정확한 소통을 통해 의사를 전달받는다고 생각한다"며 "김 전 위원장의 의사를 전달받아도 대표로서 후보가 이 선거 총책임자기 때문에 후보와 긴밀히 소통하며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병준 위원장에 대해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돼있지만 저는 맡은 실무분야가 따로 있어서 총괄적 관리부분은 김 위원장이 많은 부분 하도록 공간을 비워드릴 생각"며 "제가 개입할 지점 있으면 모르겠지만 지금 당장은 김병준 위원장이 상당한 주도권 갖고 운영하길 바란다"고 힘을 실어줬다.

이 대표는 선대위 합류를 거부중인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에 대해 "김 전 위원장의 입장은 일주일전이나 바뀐 게 없다"며 "직역해서 받아들이는 게 해석하는 것보다 낫지 않느냐. 그 분이 의사를 명확히 보이니 후보가 판단할 시간 주는 게 좋을 듯 하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의 주접 발언'에 대해 "최근 (윤 후보측이) 일부 언론사 익명 인터뷰를 하면서 분위기를 고조하는 역할하는 분도 있고, 특정 언론에서 반복되면서 나쁜 의도가 있는게 아니냐는 의심을 받을 지점도 충분히 있었다"며 "제가 알고 있는 인물이 맞다면 소통해서 자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딸 특혜채용 혐의로 재판 중인 김성태 선대위 직능총괄본부장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 대해 "후보가 인선하는 과정에서 여러 고려가 있었을 것이고 당연히 그런 부분에 대해서도 깊은 고민 끝에 판단을 내린 것"이라며 "오늘 본부장회의가 예정돼있으니 합리적으로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논란이 있는 사건들이 있지만 결국 채용비리, 취업청탁이 보도될 때는 상당히 국민들이 화날 상황이었지만 건에 따라서는 재판과정을 거치면서 오해가 해소되는 경우도있다"며 "김성태 건도 신중하게 봐야한다. 하지만 후보가 그런 내막을 모르고 인선을 했다기에는 다소 알려진 건이고 저도 경위를 파악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사회에서 큰 주목을 받은 사건이라 잘 해명된다면 모르겠지만 잘 해명되지 않으면 김성태 본부장의 능력은 차치하고 시작과정에서 젊은세대에게 부정적 평가 받을 요소는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준석 #선대위 #김종인 #윤석열 #김병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