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 인근 번화가에서 버스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AP통신은 13일(현지시간) 오후 아프간 소수 민족 하자라 주민들이 거주하는 대시티 바르치의 도로를 달리던 미니버스에서 폭탄이 터졌다고 보도했다.

현장에 있던 구급대원들은 폭발이 폭탄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고, 버스를 운전한 기사는 "한 수상한 남자가 버스에 올라탔고 몇 분 후 버스 뒤쪽에서 폭발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다만 피해 규모는 부정확하다. AP통신은 이 사고로 1명이 사망, 5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했고, 탈레반 대변인 자비훌라 무자히드는 1명이 숨지고 다른 한 명이 다쳤다고 했다.

하자라족은 대부분 시아파 이슬람교도인 소수 민족이다. 이에 탈레반이나 IS-K(이슬람국가 호라산) 등의 폭력에 시달려왔다.

이번 사고의 배후가 IS-K인지는 파악되지 않았다. 그러나 IS-K는 지난달 8일 쿤두즈의 시아파 모스크와 15일 칸다하르의 시아파 모스크에서 자폭 테러를 벌인 바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프간 #카불 #버스폭탄테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