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재해구호에 앞장서 온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과 대표적인 선교협의체인 한국세계선교 협의회(KWMA)가 25일 서울 종로구 한교봉 회의실에서 해외 재난 구호 및 지원 사업 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한교봉 정성진 대표회장과 김종생 상임이사, KWMA 이여백 법인이사회 서기, 강대흥 사무총장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한국교회봉사단-한국세계선교협의회 업무협약(MOU)
한교봉과 KWMA가 25일 해외 재난 구호 및 지원 협력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KWMA

양 기관에 따르면, 이번 MOU는 하나님이 한국교회에 주신 사명과 ‘하나 되어 섬기고, 섬기면서 하나 되는’ 한국교회의 사역을 위해 상호 교류하고 협력하기 위해 체결했다. 양 기관의 목적 사업의 협력을 통해 세계 속에 한국교회의 위상을 제고하고, 선교 및 봉사 사역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구체적인 협력 내용은 △해외 재난 구호와 개발 및 지원 사업 △한국교회 내 평신도 선교 자원 동원 운동을 위한 협력 △양 기관의 공동 연구와 협력 사업에 관한 사항이다.

한교봉은 그동안 해외 재난 발생 시 주로 현지 한인선교사회와 협력해 구호 및 재건 사업을 진행해 왔다. 하지만, 이번 MOU 체결로 더욱 체계적인 협력 사업이 가능하게 되었다.

한국교회봉사단-한국세계선교협의회 업무협약(MOU)
왼쪽부터 KWMA 강대흥 사무총장, 이여백 법인이사회 서기, 한교봉 정성진 대표회장, 김종생 상임이사. ©KWMA

정성진 한교봉 대표회장은 “한국교회의 대표적인 봉사단체인 한교봉과 선교단체인 KWMA의 협력으로 높은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종생 한교봉 상임이사도 “이번 협약 체결로 봉사와 선교가 하나 되어 해외에서 재난으로 고통을 받는 이웃을 섬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여백 KWMA 법인이사회 서기는 이날 “700만 디아스포라와 팬데믹 시대에 더 많은 위험 요소 속에 고난당하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대흥 KWMA 사무총장은 “오늘의 시대는 많은 재난과 위기가 쉼 없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기를 대비하고, 또 준비된 봉사의 손길이 잘 이루어지도록 이번 MOU에는 많은 의미가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약을 통해 국내 260만 이주민도 한국교회의 섬김에 감동하고, 이와 관련한 사역에 평신도들도 더욱 섬김의 장을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국교회봉사단 #KWMA #M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