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명우 목사
최명우 목사(좌)와 론에스테스 캔사스 연방하원의원(우) ©미주 기독일보
최명우 목사(순복음강남교회)가 최근 AAGNG(Asian American Global Next Generation) 한국지부 명예회장으로 임명됐다.

AAGNG는 미국 내 아시안 기독교인들의 정치력 신장과 보수적 신앙을 수호하기 위해 디온 R. 타이온(Dion R Tanion·드류신학교 신학박사) 목사가 2011년 설립한 단체이다.

현재 하버드대, 예일대, 프린스턴대, 쥴리아드음대 등 미국 명문대 아시안 교수들과 연방 수사기관 요원 및 정치인들이 참여해 아시안 기독교인들이 함께 기독교 신앙의 가치를 지켜나가고자 하는 비전 가운데 활동하고 있다.

최명우 목사 이 단체를 오랜 기간 후원해 왔다. 그는 이번 방미기간 중 미국 유대인협회와 마이클 맥카울 텍사스 연방하원의원, 론 에스테스 캔사스 연방하원의원을 예방한 자리에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미국유대인협회 부회장이며 백악관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카즈미어 박사는 방미 중인 최 목사에 대한 격려와 함께 대한민국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 이에 대한 역할을 당부하기도 했다.

최 목사는 AAGNG 한국지부 명예회장직 수락과 관련, 故 조용기 목사의 사차원 영성에서 큰 비전을 얻었다고 밝히면서, 생전 조 목사의 한미동맹 수호 의지와 보수신앙을 이어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