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인기가 많은 만큼 각종 논란도 있는데, 그 중 '반기독교적 코드'를 지적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도 그럴 것이 등장 인물 중 3명의 기독교 관련 인물이 나오는데, 이들이 하나 같이 비호감이거나 혐오스러운 인물로 그려졌기 때문이다. 드라마의 맥락에 맞지 않게 뜬금없이 기독교인 빌런이 등장하니, 감독이 기독교인에게 원수졌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이들이 다소 극단적인 캐릭터로 묘사되긴 했으나 기독교인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있어 글을 쓰게 됐다.

참고로 이 글은 '오징어 게임'이라는 드라마의 전반적인 리뷰가 아닌, 3명의 기독교인에 대한 리뷰를 담고 있다. 따라서 독자들이 드라마를 봤다는 가정 하에 상세 줄거리 등은 생략했다.

기도아저씨
게임 내내 기도하며 존재감을 뽐내는 등장 인물. ⓒ넷플릭스

1. 기도 아저씨

드라마에서 가장 먼저 등장하는 기독교인이다. 이 사람은 생존 게임, 즉 상대방이 죽어야 내가 이기는 게임에서 '기도'를 하는, 불편하기 짝이 없는 캐릭터다. 줄다리기 게임에서 처음 등장한 이 인물은, 게임 시작 전에 중얼중얼거리며 이기게 해달라고 열심히 기도한다. 

이후 게임에서 이기자, 살았다는 안도감과 상대편을 죽였다는 죄책감이 흐르는 상황에서 그는 하나님께 감사 기도를 한다. "감사 기도 할거면 이길 수 있게 머리를 짜낸 팀원한테 감사하라"는 비아냥에 "우리는 그들의 희생과 피로 또 하루를 살아간다. 죄 많은 우리 모두를 대신해 내가 그들의 희생과 주님의 선택에 감사하며 기도를 올리는 것"이라는 기적의 논리를 펼친다. 이 말을 들은 상대방은 이렇게 맞받아친다. "지 손으로 죽여놓고... 기도만 하면 우리 다 천국가는 거야? "

이 '기도 아저씨'처럼 자기중심성을 벗지 못한 미성숙한 인물이 신앙이 아닌 '잘못된 교리'를 갖게 되었을 때 이렇게 혐오스런 인간이 되어버린다. 자신의 죄는 깨닫지 못했기에 진정한 회개가 없는 기독교인이 자기가 구원받았다는 '확신'만 갖게 된 것이다. 이 확신은 기쁨과 감사가 아닌 '오만'이 되어 비기독교인을 심판하고 정죄한다. 진정한 기독교인이라면 비기독교인들에 대한 우월 의식이 아닌, '빚진 마음'과 '긍휼함'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목사의 딸
극중 목사의 딸로 등장하는 인물. 그녀는 목사인 자신의 아버지가 자신을 성폭행하고 아내에게 폭행을 휘두르고 난 후 회개기도를 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2. 목사의 딸

위에 언급된 기도 아저씨를 극도로 혐오하는 여성 참가자. 알고 봤더니 그녀는 목사의 딸이었다. 그녀는 자신의 아버지가 자신을 성폭행하고 아내를 때린 후 매번 회개기도를 했다고 말한다. 

감독이 끔찍한 범죄자를 하필이면 '기독교인 목사'로 설정한 것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가족에게 상처를 받은 한 사람의 캐릭터를 그리는데, 굳이 기독교를 끌어들이는 것은 의도가 뻔히 보이기 때문이다. 영화 '도가니'를 연출했던 감독이라 기독교에 대해 남다른 비판 의식이 있을 수 있겠다는 생각은 들지만, 마치 기독교가 사회악인양 드라마의 흐름과 무관하게 기독교인으로 특정한 것은 과한 설정으로 느껴진다. 특정 종교인으로 묘사하기보다는, 한 인간의 죄성 혹은 뒤틀린 욕망으로 표현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악인은 직업이나 배경과 상관없이 악행 그 자체로 판단하면 될 일이다.

이 캐릭터를 보며 사람들이 얼마나 기독교 교리, 특히 '회개'에 대해 잘못된 이해를 하고 있는지 생각하게 되었다. '어떤 추악한 죄를 짓든 회개만 하면 천국간다'라는 생각은 기독교를 어설프게 이해하는 자에게만 해당되는 것이다. 감독이든 비기독교인이든, 심지어 크리스천이든 고귀한 은혜를 '싸구려 은혜'로 취급하기에 이런 오해가 생기는 게 아닐까? 성경의 교리는 '도덕'을 포괄하고 있으며, 더 높은 차원의 것이다. 세상의 도덕도 지키지 않으면서 성경의 교리를 내세우는 것은 기독교에 대한 무지라 할 수 있다. 

전도 아저씨
거리에서 전도를 하는 인물. 곤경에 처한 주인공에게 다짜고짜 '예수 믿으라'고 말한다. ⓒ넷플릭스

3. 거리 전도자

드라마가 거의 끝날 무렵에 거리에서 "예수천국 불신지옥' 피켓을 들고 전도하는 사람이 등장한다. 이 사람은 주인공 이정재가 결박당한 채로 거리에 버려졌을 때 발견하고 결박을 풀어준다.

앞에 두 사람이 나쁜 기독교인이었던지라, 이번에는 선한 기독교인이 나오나 보다 했다. 하지만 이 전도자는 결박을 풀어주고 이정재가 눈을 뜨자마자 한다는 말이 "괜찮으세요? 다친 곳은 없으세요?"가 아니라 "예수 믿으세요"다. 어려움에 처한 사람을 도와주려는 전도자를 보며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가 떠오르는 찰나, 찬물이라도 끼얹듯 그는 바로 '예수'를 언급한다. 

어떤 상황에서는 백마디 말보다 행동 한 번이 더 큰 효과를 발휘하기도 한다. 이 상황에서 그가 주인공의 어려움을 살피고 사랑을 실천했으면 '예수'를 언급하지 않아도 충분히 예수의 사랑이 전달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막 정신을 차린 사람에게 밑도 끝도 없이 '예수 믿으세요'라니.. '예수'를 전하지만 '사랑'이 빠져버린 맹목적인 기독교인의 모습이 드러난 캐릭터가 아닌가 싶다.

물론 모든 기독교인들이 이 3명과 같지는 않을 것이다. 드라마에 기독교인이 좋지 않은 이미지로 나와 억울한 마음이 드는 이들도 있을 것이다. 기독교에 대한 잘못된 오해는 바로잡되, 비기독교인들에게 기독교인들이 좋지 않게 비춰지는 것에 대해서는 한번쯤 성찰의 기회를 가져보는 것도 필요하다. 위선적이고 오만한, 그리고 사랑의 실천이 없는 저들의 모습을 보고 조금의 찔림이라도 느껴진다면 말이다. 성숙한 기독교인이란 자기중심적 삶의 방식, 나아가 자신만의 행복과 만족 추구에서 벗어나 섬김과 나눔의 삶을 사는 '타인을 위한 존재'가 되는 것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오징어게임 #오징어게임기독교 #기도아저씨 #도가니 #오징어게임감독 #목사딸 #거리전도아저씨 #거리전도 #노방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