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입양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이런 제도적인 변화와 함께 사회 전체가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입양에 대한 시각의 변화가 필요하다
 ©unsplash

그리스도를 구세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에게 주님은 거듭남을 약속하십니다. 거듭남이란 옛 성품이 다시는 그 추악한 고개를 들지 않게 되는 것을 의미합니까? 어떤 유혹이라도 계속해서 거절할 수 있게 되는 것을 의미합니까? 이 질문에 답하려면, 그리스도안에서 거듭난 사람을 새로 태어난 아기와 비교해 보십시오.

새로 태어난 아기가 걸을 수 있습니까? 아이가 스스로 젖을 찾아 먹을 수 있습니까? 노래하거나 책을 읽거나 말을 할 수 있습니까? 아직은 그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언젠가는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성장하려면 시간이 걸립니다. 그렇다고 해서 분만실에 있는 부모가 아기를 부끄럽게 여깁니까? 이제 태어난 아기가 글씨를 쓰지 못한다고 해서, 걷지 못한다고 해서, 말을 못한다고 해서 당황하는 엄마가 있습니까? 물론 없습니다. 부모는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자녀들을 자랑스러워합니다.

부모는 시간이 흐르면 아이들이 성장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나님 역시 우리를 자랑스러워하십니다.

맥스 루케이도 「형통한 날의 은혜」 중에서

출처: 햇볕같은이야기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맥스루케이도 #풍성한묵상 #햇볕같은이야기 #형통한날의은혜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