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 참여자들이 기도하던 모습. ©40 days for life 제공

온누리교회(담임 이재훈 목사)가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 캠페인’에 참여한다.

국제 낙태 반대 기도운동 단체인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40 days for life)의 한국본부는 이 캠페인을 오는 22일부터 10월 31일까지 40일 동안, 매일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서울 홍대입구역 3번 출구 경의선 숲길 인근에서 전개한다. 여기에 온누리교회가 동참하게 된 것.

교회 측은 최근 웹페이지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전하며 개신교가 담당하는 수요일과 토요일에 온누리교회 교인들이 1시간 단위로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고 했다. 캠페인은 3명의 봉사자가 현장에서 피켓을 들고 홍보하고 기도문으로 기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천주교와 개신교가 함께 하는 이번 캠페인의 개신교 대표는 2011년부터 태아 생명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해 온 ‘아름다운피켓(&포리베)’의 대표 서윤화 목사가 맡았다.

주최 측은 “기도와 금식(개인 선택)으로 오직 평화적인 방법으로만 진행되는 이 캠페인은 주최 측에서 준비하는 피켓과 함께, 기도문이 천주교와 개신교 버전으로 각각 별도로 준비될 것”이라고 밝혔다. 천주교는 월·화·목·금·일요일, 개신교는 수·토요일을 담당한다.

온누리교회는 주최 기관인 ‘생명을 위한 40일 기도’에 대해 “국제적인 낙태 반대 기도운동단체로 금식과 기도로 오직 하나님만을 의지해 낙태 종식과 낙태 산업 종사자들이 프로라이프로 돌아오기를 간절히 기도하는 곳”이라며 “세계 64개 국과 900여 개의 도시에서 총 10만여 명의 봉사자들과 2만여 교회와 함께 8천여 번의 기도캠페인을 진행해 왔다”고 소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낙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