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일가재단(이사장 김한중)이 최근 제31회 일가상·제13회 청년일가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각 부문별 수상자는 일가상 농업부문 양언보(카멜리아힐 회장), 일가상 사회공익부문 김우정(헤브론의료원 원장), 청년일가상 김성민(브라더스키퍼 대표)이다. 수상자는 각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심사위원회의 면밀한 공적검토 및 재단 이사회의 승인을 거쳐 선정되었다.

일가상 농업부문 양언보 회장(카멜리아힐)
일가상 농업부문 양언보 회장(카멜리아힐) ©일가상 제공

일가상 농업부문 수상후보자로 선정된 양언보 회장은 40여 년간 불굴의 의지로 동양 최대의 동백 수목원인 카멜리아힐을 조성하여 방문자들에게 자연이 주는 감동과 치유를 선사하며 성공적인 농업 경영 모델을 이뤄냈다. 양 회장은 군 복무 중 1963년 가나안농군학교에 입소하여 배운 개척정신과 생활 훈련을 밑거름으로 흔들림 없이 동백 사랑에 매진하였다. 1984년부터 본격적으로 세계 각국을 다니며 자료와 품종을 모으고, 동백나무를 식재하여 2009년 카멜리아힐을 개장하였다. 카멜리아힐은 6만여평 부지에 전 세계 80개국의 동백나무 5백여 품종 6천 그루와 제주 자생식물 250여 종이 울창한 숲을 이룬 제주지역의 명소로 제주 경제 발전에 기여하였다.

일가상 사회공익부문 김우정 원장(헤브론의료원)
일가상 사회공익부문 김우정 원장(헤브론의료원) ©일가

일가상 사회공익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우정 원장은 1985년 가톨릭의대를 졸업하고 소아과병원을 운영하던 중 2004년 캄보디아 단기선교에 참가했다가 본격적으로 의료선교에 투신하게 되었다. 김원장은 2007년 충무교회(담임 이기엽)의 파송선교사로 아내 박정희 선교사와 함께 사재를 털어 캄보디아에 헤브론메디컬센터를 열고 4명의 의사와 진료를 시작하였다. 2007년 프놈펜에 설립한 헤브론의료원은 약 150명의 한국과 캄보디아 직원이 종사하고 있으며 월 평균 5천여 명의 환자들이 진료를 받고 있다. 현지에서 13명의 레지던트 전문의를 양성하였고 간호대학을 설립, 지금까지 65명의 졸업생을 배출하며 캄보디아 의료체계의 구축과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청년일가상 김성민 대표(브라더스키퍼)
청년일가상 김성민 대표(브라더스키퍼) ©일가상 제공

청년일가상 수상자로 선정된 김성민 대표는 보육원 출신으로 본인의 상처와 결핍을 극복하고 보호종료아동의 안정적 자립을 위한 맞춤형 지원활동을 추진 중이다. 2018년 사회적 기업 브라더스키퍼를 설립하여 실내외 벽면녹화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정서적 자립을 위해 실질적으로 필요한 교육과 취업 등 통합적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보호종료아동이 장애인, 탈북자와 같은 취약 계층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법 개정을 위한 활동도 추진 중이다. 이러한 김 대표의 도전의 삶은 사회 전반에 선한 영향력을 미치며 이 시대 젊은이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한편 일가상은 가나안농군학교 창설자로 나라와 민족을 위해 평생을 헌신한 일가(一家) 김용기 선생(1909~1988)의 복민주의(福民主義) 사상을 계승하고 인류와 사회의 발전에 봉사한 내외국인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국제상으로 1991년 제정되었으며, 청년일가상은 일가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젊은 실천가를 발굴하고자 2009년에 제정되었다. 시상식은 9월 4일(토) 온라인으로 개최되며 일가재단 유튜브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일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