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종남 박사
조종남 박사 ⓒ기독일보 DB

서울신학대학교(총장 황덕영 박사) 웨슬리신학연구소(소장 김성원)가 15일 오전 ‘존 웨슬리의 성결론’이라는 제목으로 7월 웨슬리 신학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서울신학대학교 명예총장 조종남 박사는 발제에서 “웨슬리만큼 성화를 강조한 신학자는 없다. 그는 로마 카톨릭이 주장한 ‘행위를 통한 구원’에 비판적 입장을 취하면서, 동시에 어린이의 성장처럼 성화란 신자의 삶 전반에 점진적으로 이뤄진다며, 궁극적으론 온전한 성화를 추구했다”고 했다.

이어 “웨슬리에게 완전한 성화란 절대적 완전이 아닌, 성서가 요구하는 그리스도의 완전 곧 성서적 성결이자 상대적 완전이다. 그래서 웨슬리는 완전에 대해 상대성과 절대성을 구분 짓고, 상대적 측면에서 성화의 은혜를 하나님께 죽기 직전까지 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그래서 웨슬리가 선호한 표현은 사랑이다. 죄를 몰아내는 소극적 사랑에서 나아가 마음을 다해 하나님과 이웃을 온전히 사랑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한 “웨슬리는 자범죄를 주로 지적하고 회개를 촉구했지만, 무의식적으로 하나님의 법을 범하는 것도 죄라고 봤고, 전자든 후자든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 없이는 형벌을 면할 수 없다고 했다”며 “때문에 기독자는 연약함을 인하여 죄를 무의식적으로 짓기에 ‘우리의 죄를 사하여 주옵소서’라는 기도를 예수님께 자주 드려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하나님과의 동적인 관계에서 순간 순간 주를 의지할 때 유지되는 게 온전한 성화”라며 “웨슬리는 믿음으로 우리가 의롭다함을 받는 것처럼, 온전한 성화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이는 하나님이 인간에게 주시는 선물로서, 점진적 성화를 토대로 회개와 믿음을 통해 받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웨슬리는 온전한 성화란 대제사장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순간 순간 의지할 때 비로소 유지될 수 있다고 했다. 왜냐하면 영원한 대제사장이신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해 현재도 중보하시기 때문(히:24)”이라며 “즉 구약에서 대제사장의 제사로 속죄함을 받았던 것처럼, 순간 순간 주님을 의지하는 신자는 예수님의 보혈로 속죄함을 구하는 기도를 통해 온전한 성화로 나아갈 수 있다”고 했다.

서울신대 웨슬리신학연구소 7월 신학 강좌
서울신대 웨슬리신학연구소 7월 신학 강좌에서 발제 중인 조종남 박사. ©줌 캡쳐

조 박사는 “안경은 아무리 물로 닦아도 조만간 먼지가 쌓이는 것처럼, 신자는 순간 씻음을 받을지라도 성화를 유지할 수 없는 죄인이다. 하지만, 눈(eye)은 먼지가 들어와도 정결한 상태를 유지한다. 왜냐면 눈물이 흘러 먼지를 씻기 때문”이라며 "이처럼 신자에게 성결의 삶이란 예수의 보혈을 의지해 순간 순간 회개를 드림으로써 성화가 유지될 수 있다고 봤다”고 했다.

그는 “성결의 삶이란 회개하여 예수를 믿음으로 온전한 성화로 나아갈 수 있고, 순간 순간 회개하고 예수를 믿어 의지함으로써 유지되는 은혜‘라며 ”웨슬리에게 그리스도의 복음은 단순히 종교가 아닌 사회적 성결의 종교로서, 전도와 경제적인 어려운에 놓인 사람들을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했다.

조 박사는 “웨슬리의 성결론은 예수님의 속죄 사역은 현재 진행형이며 전능성을 지니기에, 그분을 순간 순간 의지한다면 지금 이 땅에서 우리를 완전히 깨끗케 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여기서 회개와 믿음은 하나님과의 역동적 관계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윤리적 완전개념이 아니다. 신학 이론보다는 하나님께 성결의 은혜를 구하는 기도를 통해 체험하는 요소가 짙다"고 했다.

이어 “웨슬리의 성결론은 완전한 성화로 신앙의 목표를 정한 개인이 나아가 교회와 사회까지 성결 시킬 수 있다며, 18세기 영국 교회와 사회, 19세기 미국에서의 성결-오순절 운동에 지대한 영햐을 미쳤다”며 “그의 신학 사상은 한국에서 명목상 신자들에게 성령 충만의 생활과 겸손, 그리고 회개의 신앙을 견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진 논찬에서 오성욱 박사는 “조 박사님은 경험중심의 웨슬리 성화론 을 전개해, 사변적 신학이 아닌 지금 여기서 경험되는 성화를 강조하셨다. 이를 통해 현재의 나와 사회를 변화시키는 웨슬리 신학의 원동력을 제공했다”며 ‘성화를 칭의-양자됨-성화-영화라는 구원의 여정 가운데 하나의 단계가 아니라, 성화적 관점에서의 구원의 여정을 내다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웨슬리는 온전한 성화의 은혜를 순간 받았어도, 계속해서 회개해야함을 강조했다”며 “때문에 신자의 믿음이 성장되기 위해선, 회개와 이에 따른 열매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봤다”고 했다.

서울신대 웨슬리신학연구소 7월 신학 강좌
서울신대 웨슬리신학연구소 7월 신학 강좌에 참여한 참석자들. ©줌 캡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신학대 #조종남박사 #웨슬리 #완전한성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