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교대한성결교회 제 100회 정기총회
예수교대한성결교회 제 100회 정기총회가 열리고 있는 모습. ©예성 유튜브 캡쳐

예수교대한성결교회(예성)가 지난 9일 충남 덕산 스플라스리솜에서 제100회기 총회를 개최해 신임 총회장에 부총회장 이상문 목사(두란노교회)를 추대했다. 부총회장은 신현파 목사(압해중앙교회), 김종현 장로(참좋은교회)가 선출됐다.

교단 임원 선거에서 처음으로 시행된 전자투표는 보안상 문제, 기기 작동 혼란 등의 염려가 있었지만 어떤 문제 없이 원활하게 진행됐다고 한다.

이 외에도 서기 최상현 목사(행복한교회), 부서기 이종만 목사(생명수샘교회), 회의록서기 이명화 목사(원당교회), 회계 이천 장로(신수동교회), 부회계 김신용 장로(독일교회) 등이 당선됐다.

신임총회장 이상문 목사는 취임사에서 “지나온 100회기는 은혜의 발자취였다. 예성이 예성이었던 것은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였다. 성결의 기치와 사중복음을 들고 100회기 총회에 나올 수 있던 것에 감사한다. 이제 새로운 시대는 은혜의 한 세기를 발판삼아 새 시대로 도약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실추된 기독교 이미지를 회복해야 한다. 복음의 본질은 변할 수 없지만, 전하는 방법은 획기적으로 바꿔야 한다. 이러다간 교회가 생존, 존폐 위기를 맞이할 수 있다”며 “이제 성결가족은 함께 가야 한다. 분열에서 통합, 훼파에서 화합으로, 불통에서 소통으로, 독식에서 배분으로, 안주에서 비전으로, 정체에서 부흥으로 성장하는 예성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한 교단, 멋진 교단 얼마든지 만들고 세울 수 있다. 부족하지만 함께해주시면 100회기에 멋지게 만들 수 있다”며 “교단이 무얼 해주길 바라지 말고, 교단을 위해서 무얼 할 것인가 생각하며 살아라. 교단 마크 달고 전도가 어려워 하나님께 기도했을 때, 내게 주신 말씀이다. 우리 예성 100회기 총회는 새로운 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다. 우리 임원들이 한 마음이 돼서 교단을 건강히 세우고 부흥하는데 힘을 쏟을 것이니, 적극적으로 격려해주시고 기도해 달라”고 했다.

이날 통과된 헌장개정안 연구안 가운데 눈길을 끈 것은 ‘목회자의 이중직 완화 조항’이었다. 기존 목회자의 겸직을 금지했지만 ‘미자립교회 목회자에 한해’라는 단서 조항을 추가해 예성 산하 목회자의 이중직 허용 범위를 완화하기로 했다.

또한 ‘같은 지방회 내에서 임지를 이동 및 신설한 경우에도 대의원권이 유지’되도록 한 조항도 통과됐다. 지난 99회기에 발의돼 1년간 법제부 연구를 거쳐 상정된 헌장개정안 연구안 모두는 이날 일괄 통과됐다.

나머지 각 부서 건의안 및 99회 총회 경과보고 등 상정된 안건 대부분이 100회 실행위원회 및 기관장들이 위임해 처리키로 했다. 이날 총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하루 일정으로 열렸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성 #이상문목사 #신임총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