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도어
오픈도어선교회가 발표한 박해 국가 50위. 아시아와 아프리카 10/40창에 집중돼 있다. 북한은 20년 연속 최악의 기독교 박해국이다. ©오픈도어
현재 전 세계 40억 명의 사람들이 종교의 자유가 심각하게 침해받는 국가에 살고 있다고 교황청재단의 ‘고통받는 교회돕기(Aid to the Church in Need)’가 2021년 세계 종교자유 보고서를 통해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세계 인구의 절반 이상(51%)을 차지하는 26개국은 가장 심각한 종교 자유 침해 국가에 속해 있다.

이들 중 12개국은 아프리카에 집중돼 있으며, 그 중 나이지리아는 오랜 기간 천연자원을 둘러싼 갈등과 기후변화, 빈곤 증가, 무장 범죄조직의 공격으로 인해 민족 분열이 악화되는 국가로 평가됐다.

ACN 보고서는 나이지리아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경우 지역사회와 다른 신앙 집단들은 비교적 평화롭게 함께 살아왔다”며 “그러나 지난 10년간 이 나라 전역에서는 상상할 수 없는 폭력 사태가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그 밖에도 가장 심각한 종교 자유 박해 국가로 분류되는 ‘적색' 목록에는 중국과 미얀마가 있다.

보고서는 특히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에 거주하는 로힝야족(Rohingya)과 중국 북서부 신장 자치구에 사는 위구르족(Uyghurs)에 대한 대량학살 가능성을 크게 우려했다.

또 전 세계적으로 종교의 자유는 전체 국가의 약 3분의 1(31.6%)에서 침해 당하고 있으며, 특히 작년 한 해 동안 심각성은 ‘상당히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우려되는 테러 단체로는 적도 부근을 장악하고 있으며 이슬람 대제국을 건설하려는 이슬람 국가(IS)나 알 카에다 등의 대규모 지하드 조직들이 지목됐다.

ACN은 “말리에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모잠비크, 인도양의 코모로, 남중국해의 필리핀까지 지하드 폭력의 초승달이 뻗어 있다”며 동시에 서방 세계로 확대되어 가는 ‘사이버 칼리프(cyber-caliphate)’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또한 기독교인을 감시하기 위해 인공지능 및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는 중국과 함께, 니제르, 터키, 이집트, 파키스탄은 지난 해 종교 소수자들을 전염병의 원인으로 지목하며 새로운 형태의 박해가 나타났다고 이 단체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또 권위주의 정부는 더욱 억압적이 되고 있으며, 소수 종교를 ‘사실상의 2등 시민의 지위’로 격하시키는 등 종교적 민족주의가 확산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보고서는 점점 더 많은 국가에서 종교계 소수자 여성과 소녀들에 대한 성폭력이 증가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ACN은 이와 관련해 “처벌을 받지 않고 발생하는 위반 행위가 증가하고 있다”며 “특정 종교단체의 소멸을 앞당기려는 근본주의 전략의 일환이라는 우려를 불러 일으킨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다른 형태의 박해인 “정중한 박해(polite persecution)"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정중한 박해란 새로운 권리나 문화적 규범을 가지고 종교를 개인의 양심의 영역으로 제한하거나, 교회나 회당 등을 폐쇄 구역 정도로 격하시키는 것을 말한다.

이 보고서는 “법으로 규정된 이러한 새로운 문화 규범은 양심과 종교의 자유에 대한 개인의 권리가 법 준수의 의무와 심각한 갈등을 빚게 한다”고 우려했다.

또한 보고서는 “정부들은 학교에서 세계 종교를 가르치는 것이 급진화(radicalization)를 줄이고 젊은이들 사이의 종교간 이해를 증가시킨다는 것을 인식하면서도, 점점 더 많은 나라들이 종교 교육 수업을 중단했다”고 전했다.

토머스 하이네겔더(Thomas Heine-Geldern) ACN 인터내셔녈 회장은 연구 결과에 대해 “아쉽게도, 유엔 기구와 종교자유 대사들의 활동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종교와 종교 박해에 기초한 폭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은 너무 적거나 늦다고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