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산종합사회복지관
학산종합사회복지관은 본죽 가맹점주 모임인 본사모(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와 함께 지역사회 내 취약계층 어르신을 위해 보양죽 100세트를 전달했다. ©학산종합사회복지관

학산종합사회복지관(관장 이 형)은 본죽 본사모(회장 봉정미)와 함께 죽 100세트를 지역 내 취약계층 어르신들에게 전달했다고 15일 전했다.

본죽 본사모(본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상황 속에서 가맹점주들이 한마음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준비했다” 는 말과 함께 지역 내 취약계층 어르신 댁을 직접 방문하여 죽을 전달하였으며, 죽을 전해 받은 어르신은 “요 며칠 기운이 없었는데 맛있는 죽 먹으니 기운이 난다”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학산종합사회복지관 이형 관장은 “지역 내 어르신들에게 본죽 나눔으로 따뜻한 죽을 전달함으로써 따뜻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후원 해준 본사모 회원들과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학산종학사회보지관 #본죽 #취약계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