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해킹그룹의 활동이 가상화폐에 집중되는 양상을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익명 거래가 용이해 대북 제재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다.

24일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국의 사이버보안 전문업체 '크라우드스트라이크'는 최근 공개한 '2021 세계 위협 보고서'에서 북한 해킹그룹의 활동이 가상화폐에 집중됐다고 밝혔다.

악성 코드가 담긴 가상화폐 거래 앱을 퍼뜨리거나 거래소를 해킹해 금전을 탈취하는 수법이다. 보고서는 '별똥 천리마'라는 조직이 과거에는 거대 금융기관을 겨냥한 해킹 활동에 집중했지만 최근에는 가상화폐 거래소에 집중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공개된 유엔 안보리 전문가패널 보고서는 2019~2020년 북한이 가상화폐 거래소 등을 노려 빼돌린 자금이 3억달러가 넘는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는 지난 17일(현지시간) 북한 정찰총국 소속 해커 3명을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혐의로 기소했다.

북한은 대북 제재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외화벌이가 어려워지자 해킹 활동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팬데믹과 맞물려 제약업체 등도 표적이 되고 있으며, 가상화폐는 익명 거래나 자금 세탁이 용이해 타깃이 되고 있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해킹 #북한해커 #북한해킹 #가상화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