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식중독 환자 수와 건수가 최근 10년 이래로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국민들이 손 씻기 등 위생에 대한 높은 관심과 집단급식소 이용 환경 변화 및 안전 관리 강화에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지난해 식중독 발생건수는 178건, 식중독 환자 수는 인구 100만 명당 53명으로, 식약처가 식중독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2년 이래 가장 적은 환자 수를 기록했다.

최근 5년 평균 식중독 발생과 비교하면 발생건수는 52%, 환자 수는 40% 수준으로 나타났다.

식중독 발생 유형을 시설별·월별·원인균별로 분석한 결과, 시설별로는 학교 출석 일수가 줄어 학교 집단급식소에서의 식중독 발생건수·환자 수가 급감했다.

월별로 보면 통상 식중독이 집중 발생하는 여름철인 8~9월 발생이 안전 관리 강화에 따라 크게 줄었고, 원인균별로는 단체급식 사고의 주요 원인인 병원성 대장균, 노로바이러스 및 원충에 의한 식중독 발생건수와 환자 수 모두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식중독 발생이 가장 많은 시설은 '음식점'이었고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설은 '학교 외 집단급식소'였으며, 지난 5년 평균 환자 수가 가장 많았던 학교 집단급식소의 환자 수는 급감했다.

5년 평균 대비 지난해 월별 식중독 발생건수와 환자 수는 3~5월과 8~9월에 크게 준 것으로 나타났다. 3~5월은 코로나19 확산 초기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이 철저해지면서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8~9월은 식중독이 집중 발생하는 시기임에도 6월 안산유치원 식중독 사고 후 7월에 유치원과 어린이집 전수점검 및 집단급식소 설치, 운영자에 대한 과태료 상향 추진 등 식중독 관리 강화에 따라 줄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병원성대장균, 노로바이러스 및 원충으로 인한 식중독 발생건수와 환자 수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처는 "국민들이 코로나19를 계기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실천이 식중독 발생 역대 최저 기록에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실천을 강화하고, 집단급식소 식중독 예방 교육·홍보를 강화하는 등 사전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