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은 씨
최근 케이트 브라운 오레곤 주지사로부터 인사 책임자로 임명 받은 김시은 씨 ©www.oregon.gov

미국 오레곤 주정부에서 다민족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인사 책임자(Executive Appointments Director)로 한인 여성인 김시은 씨(30)가 임명돼 화제다.

인사 책임자는 오리건 주정부 산하 250개 이상의 이사회 및 커미션 후보자들의 자격여부를 심사하는 책임자로 후보자들의 지역과 인종, 연력, 성별, 군 복무 등을 고려하는 중책이다.

김 씨는 케이트 브라운 오레곤 주지사의 임명을 받아 오는 9일(현지시간)부터 일하게 된다.

브라운 주지사는 "그녀의 강력한 리더십과 협동심, 다양한 커뮤니티와 연결하는 능력은 오레곤 주에서 실력있는 인재들을 발굴하는데 큰 진전을 이룰 것"이라며 "그녀가 주지사실 인사 책임자로 합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환영의 말을 전했다.

김 씨는 최근까지 유색커뮤니티연합회(Coalition of Communities of Color)에서 리더십 개발 및 교육 디렉터로 근무했으며, 카운티 및 주 정부, 비즈니스 와 비영리 산업 간에 리더십 연계를 구축했다. 또한 아프리칸 어메리칸과 아시아인, 원주민, 라틴, 슬라브 및 아프리카 지역 사회를 위한 리더십 프로그램 이끌었다.

한편 김 씨는 롱뷰 한인교회 김정락 목사의 2남 2녀 중 막내로 1990년 부산에서 태어나 1994년 6월 부모를 따라 도미, 2013년 오리건 주립대학(UofO)을 졸업했다.

대학을 졸업하고 나서는 아프리카와 유럽, 아시아 지역 11개국에서 1년 여 간 단기선교사로 헌신하기도 했으며 결혼 전에는 롱뷰 한인교회에서 주일학교 교사로 어린이들을 돌보았다.

재미 고신 북서노회장을 역임한 김정락 목사는 김 씨의 임명 소식에 "하나님의 은혜"라며 "자신에게 맡겨진 임무를 성실히 감당하며 지역 사회를 섬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