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대표들과 시민들이 서울시민인권헌장에 동성애 합법화 조항이 포함되는 것에 대해 결사반대하며, 항의 집회를 갖고 있다.   ©이동윤 기자

[기독일보 이동윤 기자] '서울시민인권헌장 동성애 합법화 조항 반대 시민연합'(공동대표 이용희)과 다수의 시민들이 2일 서울 광화문 광장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박원순 시장님, 서울시민은 동성애 차별금지 조항이 서울시민인권헌장에 포함되는 것을 절대 반대합니다"라며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에게 성토했다.

시민연합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서울시가 제정하려고 추진 중인 '서울시민인권헌장'이 '동성애 차별금지법의 서울판'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아서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며 "서울시는 국민 혈세로 만드는 시민인권헌장으로 다수 국민이 합의하지 않고, 국민 건강을 해치고 국민 부담을 가중시키는 동성애를 옹호·조장·확산하는 일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민연합은 지금까지 3차에 걸친 시민위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만든 인권목록(안) 중 세 가지 조항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먼저 탈가정 성소수자 청소년들의 경제적 자립 지원 조항을 강력 반대한다고 밝혔다.

시민연합은 "가출한 동성애자 청소년들을 집으로 돌려 보내지 않고 자립을 지원하는 것은 잘못된 동성애 옹호 정책이며, 시민 혈세로 가정을 파괴하는 일"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이어 "둘째, 여성·아동·성소수자·이주민의 안전보장 조항으로써 성소수자(동성애자)를 여성·아동과 같이 안전을 보장하라는 것이 과연 합당한지 의문"이라며 "동성애 예방교육, 동성애 극복 지원활동이 진정한 인권보호 활동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셋째, 사상의 자유"라며 "김일성 주체사상을 신봉하고 김일성·김정일·김정은 독재세력을 지지하는 세력들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 같은 사상의 자유는 인권보장이 아니"라고 전했다.

아울러 "김일성 주체사상을 반대하는 대다수 시민들의 의견이 소수자 인권침해로 간주된다면 그것은 시민 다수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고, 서울 시민 모두를 위험에 빠뜨리고 국가를 무너뜨리는 행위"라고 밝혔다.

시민연합은 또한, 인권헌장 제정에 있어 절차적 문제점을 지적하며 "시민토론회가 홍보형 이벤트로 그치고, 시민들의 의사를 무시하고 농락한 서울시와 서울시장은 시민들 앞에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합은 "토론회에 참석한 시민의 90% 이상은 인권헌장의 동성애 항목에 강력 반대하며 인권헌장의 폐지를 주장했다"며 "대다수 시민들의 강력한 동성애 반대의사와 계속되는 질문에 토론회 패널들은 '모르쇠'로 일관하다가 항의가 거세지자 나중에는 '우리는 답변할 자격이 없다'고 궁색한 변명을 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시민연합은 ▲동성애 편향된 위원장과 전문위원 선출에 대한 배경을 밝힐 것 ▲인권헌장 예산과 지출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집회에 이어 학부모단체, 교육자단체, 시민단체, 유권자단체 대표들은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민인권헌장 시민위원회 안경환 위원장과 문경란 부위원장 항의 방문을 진행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