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교육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학교가 문을 닫은 사이 학교폭력의 빈도는 전반적으로 줄었지만, 사이버폭력과 집단따돌림의 피해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21일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 2학년 전체 재학생을 대상으로 17개 시·도 교육청과 함께 실시한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학교폭력 실태조사는 매년 4월 전수조사와 9월 표본조사로 두 차례 진행됐지만, 지난해는 9월 14일부터 10월 23일까지 6주간 온라인으로 전수조사만 이뤄졌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한 학교업무 경감 차원이었다.

조사 결과, 2019년 2학기부터 응답 시점까지 '학교폭력 피해를 경험했다'고 답한 학생은 0.9%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보다 0.7%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생 1.8%, 중학생 0.5%, 고등학생 0.2%로, 전년보다 각각 1.8%, 0.3%, 0.2%포인트씩 하락했다. 학교폭력 피해 응답률은 지난 2017년 1차 조사 당시 0.9%에서 2018년 1차 1.3%, 2019년 1차 1.6%로 증가세를 이어오다 지난해 3년 만에 감소한 모습을 보였다.

학생 1000명당 피해유형별 응답 건수도 전년 대비 모두 감소했다. 피해유형별 비중은 언어폭력(33.6%), 집단따돌림(26.0%), 사이버폭력(12.3%), 신체폭력(7.9%), 스토킹(6.7%), 금품갈취(5.4%), 성폭력(3.7%)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도와 비교해 다른 피해유형의 비중은 줄었지만, 사이버폭력과 집단따돌림의 비중은 각각 3.4%, 2.8%포인트 늘었다. 피해 장소 중 '사이버 공간 피해'도 9.2%로 전년 대비 3.8%포인트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줄어든 등교수업의 자리를 원격수업이 대체하면서 사이버폭력 등의 피해가 더욱 커진 것으로 보인다.

한효정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지표연구실장은 "사이버폭력과 집단따돌림 비중이 증가한 점을 고려해 정부 차원에서 적절한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해 다음 달 중으로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 2021년 시행계획'을 수립, 시행할 방침이다.
특히 사이버 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관계부처, 시·도 교육청, 민간과 협력하면서 인터넷·스마트폰 사용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다. 학교폭력 예방 교육 프로그램(어울림)을 활용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교육자료를 개발하고 교원 연수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올해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부터는 학생들이 이동통신(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조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