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현대차

현대차는 저소득 가정·복지기관 어린이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하는 '2020 산타원정대'를 실시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차는 2016년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어린이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문화 체험 활동을 지원하는 연말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산타원정대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 5회째를 맞이한 산타원정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불가피하게 비대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현대차는 산타원정대를 통해 총 1억3000만 원 상당을 지원했다.

현대차는 총 34개 복지기관 어린이 약 860명을 대상으로 크리스마스 선물 위시리스트를 파악한 뒤 선물을 전달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코로나19로 어린이들의 외부 활동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6개 기관 내부에 실내 놀이터를 마련하고 놀이 물품과 크리스마스 파티 간식비를 지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래 성장 세대인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기 위해 코로나 시대에 알맞은 다양한 비대면 사회공헌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