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기아대책 홍보대사 배우 박신혜가 저소득 가정 아동청소년에게 2천만원 상당의 생리대를 지원했다. ©기아대책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배우 박신혜와 함께 국내 저소득 가정 아동·청소년을 위해 생리대 약 9만 패드를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박신혜는 성탄절을 앞두고 팬들과 함께하는 '별빛천사 프로젝트'에 모인 기금 2천만원을 경제적 사정이 어려운 아동을 위한 생리대 기부에 쾌척했다.

이번 기부로 마련된 생리대는 기아대책 지역아동센터 ‘행복한홈스쿨’ 38개소와 한국지역아동센터연합회가 추천한 센터 24개소 등 서울, 광주를 포함한 전국 총 62개 지역아동센터의 아동 약 500명에게 지원될 예정이며 한 아동이 약 5개월 동안 사용 가능한 분량이다.

앞서 박신혜는 지난 2011년부터 기아대책 홍보대사로 활동해왔으며, 2012년부터 팬들과 함께 국내외 아동을 돕는 ‘별빛천사 프로젝트’를 이어왔다.

2012년과 2016년에는 기아대책과 함께 아프리카 가나와 필리핀 마닐라에 다목적 교육센터인 ‘신혜센터’를 건립했으며, 국내에서는 경기도 남양주에 위치한 지역아동센터 '화도 행복한홈스쿨’ 개보수 지원사업을 통해 아동들에게 쾌적한 학습공간을 선물한 바 있다.

지난 10월에는 기아대책 야간 아동 보호 프로그램 '별빛학교'에 5천만원을 쾌척하는 등 올해도 변함없이 아동과 청소년을 위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별빛학교’는 취약 계층 아동을 방임과 범죄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2004년부터 기아대책 지역아동센터 ‘행복한홈스쿨’에서 운영하고 있는 야간 아동 보호 프로그램이다.

기아대책 강창훈 국내사업본부장은 “성탄절을 앞두고 아이들의 보이지 않는 어려움까지 따듯하게 보듬는 박신혜 홍보대사와 팬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귀한 뜻에 늘 기쁘게 동참해주시는 홍보대사들과 함께 내년에도 아이들의 밝고 건강한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대책은 2017년부터 취약계층 및 저소득 가정 아동을 위한 위생용품 및 속옷 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도 ‘보이지 않는 곳까지 건강하게’ 캠페인 등을 통해 수혜아동 발굴과 지원을 실시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아대책 #박신혜 #저소득가정 #생리대 #취약계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