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왼쪽부터) 한교총 신임 공동대표회장 이철·장종현·소강석 목사 ©기독일보DB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이 지난 9일 한 일간지에 ‘정부는 표적화된 맞춤형 코로나 방역 모델을 제시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광고 형식으로 게재했다.

한교총은 “한국교회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지지한다”며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침에서 ‘비대면 원칙’ 하에 예배시 20명 이내로 제한하는 상황을 한국교회는 무척 당혹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은 국민이 자발적으로 협력할 때 성과를 보여 온 경험을 바탕으로, 획일적 제한을 통한 통제는 경제를 지키고, 방역을 완수하려는 장부의 구호와 맞지 않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들은 “또한, 정책의 지지와 실효를 갖기 위해서는 상생과 공존을 목표로 공감을 얻는 정책이어야 할 것”이라며 “정부가 지나치게 도식적 방역을 강조함으로써 대다수 국민의 일상을 과도하게 제한하여 생존의 권리와 종교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재하고 있지는 않은지 심각하게 고려하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는 모든 국민에게 보건적, 물리적 방역과 함께 종교적, 심리적, 정신적 방역의 중요성이 상존하고 있다”며 “중대본은 획일화된 도식적 방역 조치보다는 가장 효과적이고 설득 가능한 표적화된 맞춤형 코로나 방역의 모델을 제시하여 협력과 공전의 길을 모색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특히 “교회의 경우 방역을 우선으로 하되, 예배실 수용 공간과 좌석 규모에 따라 인원을 제한하는 방식으로 형평성을 유지하면서 방역에도 성공하고 예배도 드려질 수 있는 공존의 방안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한국교회는 신앙과 예배를 지키는 가운데 국민과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다가오는 성탄절에는 예배가 원만히 정상화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예장 합동(총회장 소강석 목사)은 9일 홈페이지에 “방역에도 성공하고 예배도 드려질 수 있는 공존의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한교총을 중심으로 정부와 교섭 중에 있다”며 “그 때까지 교회들은 현재의 방역 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기감 #한교총 #예장합동 #종교계 #비대면예배 #맞춤형코로나방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