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단중앙교회가 이웃사랑 성금으로 1천만 원을 인천 서구에 전달했다.
검단중앙교회가 이웃사랑 성금으로 1천만 원을 인천 서구에 전달했다. ©인천 서구

인천 서구 마전동 소재 검단중앙교회(목사 강신창)는 7일 추운 겨울을 맞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돕고자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에 이웃사랑 성금 1천만 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기탁처인 서구 지역 마전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당하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검단의 복지기관 1곳에 전해질 예정이다.

강신창 목사는 “지역의 주민 복지를 위해 힘쓰고 있는 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복지기관을 통해, 많은 어려운 이웃에게 적절하고 꼭 필요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후원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복지공동체를 만들기 위해 많은 역할이 필요한 곳에 지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서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인천서구 #검단중앙교회 #마전동 #이웃사랑성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