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섭 감독
박진섭 전 광주FC 감독이 FC서울 새 사령탑으로 부임했다. ©FC서울

K리그 FC서울은 박진섭 전 광주FC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으며, 계약기간은 2023년까지 3년이다.

박진섭 감독은 2018년 광주FC 이끌고 K리그1(1부리그) 승격과 올해 창단 최초로 파이널라운드 그룹A(1~6위) 진입하면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광주는 올해 K리그1 6위를 차지했다.

FC서울측은 “재미있고 역동적인 축구를 추구하는 구단의 축구철학에 가장 적합한 인물로서 새로운 FC서울의 변화를 이끌 적임자로 판단했다”며 박 감독은 지략가로서 뛰어난 전술적 역량과 부드러운 리더십을 앞세운 선수단 소통 능력을 감독 선임의 가장 큰 배경으로 꼽았다”고 했다.

국가대표 출신인 박 감독은 선수 시절 '꾀돌이'라는 별명과 함께 2000년 시드니올림픽 출전 등 A매치 35경기 5득점, K리그 284경기(3득점 27도움)에 기록을 가지고 있다. 은퇴 이후 부산과 포항에서 코치로서 지도자 경험을 쌓았다.

새롭게 부임하게 된 박 감독은 “한국을 대표하는 클럽 FC서울에서 지도자로서 새로운 도전을 이어 나갈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며 기쁨을 느낀다”며 “팬들의 응원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FC서울은 내년 1월 동계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새로운 시즌을 준비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진섭 #꾀돌이 #FC서울 #광주FC #새사령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