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지난 7일 토요일, 성덕중앙교회에서 임직 감사예배 드리며 장기기증 서약식 진행
지난 7일 성덕중앙교회에서 열린 임직 감사예배 때, 새롭게 장로와 집사가 된 성도들이 장기기증 서약식 진행했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서울 노원구 소재 성덕중앙교회(담임 안준혁 목사)는 최근 장로·집사·권사 임직기념 감사예배를 드렸다.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목사, 이하 본부)는 “이번 감사예배는 본부 사무처장 김동엽 목사를 초청해 장기기증 서약식을 진행했다. 이미 지난 2006년 11월, 장로·집사·권사 임직기념 감사예배에 본부를 초청해 장기기증 서약식을 진행한 바 있는 성덕중앙교회는 당시 임직 대상자 및 가족 101명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하며 이웃사랑을 실천했다”고 했다.

이날 성덕중앙교회 예배당에서 진행된 임직 예배는 1부 감사예배, 2부 임직식, 3부 나눔, 축하와 감사의 순서로 진행됐다. 특히 3부 나눔, 축하와 감사의 시간에는 임직증서 수여와 함께 장기기증 서약식이 진행됐다. 이 날, 임직대상인 36명의 장로, 집사, 권사 등은 안준혁 담임목사로부터 임직증서를 수여받은 후, 장기기증 희망등록에 참여했다. 세상을 떠나는 마지막 순간 생명을 나누어 이웃사랑을 실천하고자 장기기증을 약속한 임직대상자들과 성도 39명을 대표해 허명철 장로가 본부 김동엽 목사로부터 장기기증 등록증을 전달받았다.

안준혁 담임목사는 “오늘 임직증서를 받은 분들은 몸과 마음을 하나님께 내어드리는 마음으로 장기기증 희망등록에도 참여했다. 이분들 외에도 우리 교회 많은 성도들이 생명을 살리는 이 일에 동참했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장기기증 희망등록증 전달에 이어 본부는 소외된 이웃을 돌보고 생명나눔 사역에 앞장서고 있는 성덕중앙교회에 감사의 뜻을 담은 ‘생명나눔교회’ 기념패를 전달했다.

본부 이사장 박진탁 목사는 “성덕중앙교회는 임직식이라는 뜻 깊은 일에 두 차례나 본부를 초청해 생명나눔 의미를 나눴다”며 “직분을 받는 첫 날, 생명을 살리겠다는 귀한 약속을 한 성덕중앙교회의 성도들처럼 더 많은 기독교인들이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통해 예수님의 사랑을 세상에 전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성덕중앙교회 #임직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