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회 재판위원회 이동환 목사 공판 용인 큰빛온누리교회
재판이 끝나고 변호인단이 기자회견을 열었다. 중앙에 있는 이동환 목사(수원영광제일교회)가 재판에 대해서 발언하고 있다. ©노형구 기자

성소수자 축제에서 참가자들을 위한 축복기도를 했다는 이유로 정직 2년 처분을 받은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이동환 목사가 항소했다.

7일 이동환목사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이 목사는 지난달 29일 기감 경기연회에 항소장을 제출하고 재판일정이 정해지길 기다리고 있다.

이 목사 변호인단은 항소 이유로 '원심판결이 퀴어문화축제에 대한 편견에 기반해 기본적인 범과 사실조차 편향적으로 적시했고 피고인이 목회자로서 축복식을 집례하고 성소수자를 포함해 모든 사람이 존중받아야 한다고 발언한 것은 '동성애 동조·찬성'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음에도 이를 잘못 판단했다'고 밝혔다.

또 '증거능력이 없는 증거들을 채택했다는 점에서 위법한 판결'이라고 전했다.

이 목사는 지난해 8월 인천퀴어문화축제에 참석했다. 성의를 착용하고 동성애자 축복식을 집례했다. 성소수자들에게 꽃잎을 뿌리고 축복기도를 올리는 행위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교단 내에서는 이 목사의 행위가 '동성애 찬성·동조 행위'라며 소송이 제기됐고 재판까지 이어졌다.

재판위원회는 ▲퀴어문화축제 축복식 집례 자체가 동성애자 찬성 및 동조의 직접적 증거 ▲소속 교회가 아닌 성소수자 지지 단체를 명기한 것은 더욱 적극적인 동조의 표명 ▲무지개예수가 공개한 무지개교회 지도에 의하면 영광제일교회는 성소수자 지지 교회 ▲실제 성소수자 지지함에도 심사, 재판에서는 숨기고자 했음 등을 선고 배경으로 밝혔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동환목사 #이동환 #퀴어축제 #퀴어축제축복식 #기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