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출신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타코마시장 출신 여성 정치인 메릴린 스트릭랜드 민주당 워싱턴주 10선거구 하원의원 후보. 사진은 스트릭랜드 후보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진. 오른쪽 여성은 모친으로 보인다.
주한미군 출신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타코마시장 출신 여성 정치인 메릴린 스트릭랜드 민주당 워싱턴주 10선거구 하원의원 후보. 사진은 스트릭랜드 후보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사진. 오른쪽 여성은 모친으로 보인다.

한국계 미국인 여성이 처음으로 미국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4일(현지시간) AP에 따르면 전날 연방 하원 선거에서 워싱턴주 제10선거구에 출마한 민주당의 메릴린 스트릭랜드 후보(워싱턴)가 선출됐다.

스트릭랜드 후보는 해당 선거구 개표 56% 기준 득표율 58.3%를 기록해 승리를 확정했다.

한편 스트릭랜드는 주한미군 출신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자신이 한국에서 태어났으며, '순자'라는 한국식 이름을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