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GS25
편의점 GS25는 정부지원금으로 여성용품을 구매하는 청소년들을 위한 결제서비스를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결제서비스로 여성 청소년들은 '국민행복카드'와 '여주 안다미로카드'를 통해 바우처 형태로 지급받은 여성용품 정부지원금을 GS25에서 무기명으로 사용할 수 있다.

국민행복카드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법적 한부모가족에 해당하는 만 11∼18세 여성청소년에게 여성위생용품을 바우처 형태로 지원하는 정부 복지사업이다. 여주 안다미로카드는 여주시에 주소를 둔 법정 차상위계층이나 한부모가족지원대상자 중에서 만 11∼18세 여성청소년에게 생리대 등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여주시 사업이다.

국민행복카드는 전국 GS25 점포에서, 여주 안다미로카드는 경기 여주시에 있는 GS점포 40여 곳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정부지원금을 받는 여성청소년들은 늦은 시간이나 공휴일에도 언제든지 집 근처 가까운 편의점 GS25에서 안심하고 여성용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됐다.

특히 일반카드와 구별이 어려운 복지카드를 통해 차별받거나 눈치 보지 않고 직접 원하는 여성용품을 구매할 수 있어서 GS25가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안전망이자 복지플랫폼의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상욱 GS25 마케팅팀 팀장은 "앞으로도 GS25는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지역 친화적 지원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프로모션을 확대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