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대 헌혈 캠페인
헌혈 캠페인 기념사진. ©강남대

강남대학교(총장 윤신일)는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원장 김영수)과 22일 나눔을 실천하는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혈액은 인공적으로 생산이 불가능하고 감염 등의 문제로 국가 간 수입도 금지하고 있어, 헌혈을 통한 안정적인 혈액수급의 유지가 중요하지만,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개인헌혈 및 단체헌혈이 잇달아 취소되면서 적정 혈액수급 유지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한다.

이에, 강남대학교는 헌혈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생명과 직결되는 어려운 상황에 놓인 이웃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의 협조를 받아 강남사랑을 실천하는 헌혈을 진행했다.

강남대학교 윤신일 총장은 헌혈 행사에서 “코로나19로 헌혈수급이 어려운 상황에서 강남대학교가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며 “강남대학교 구성원들의 좋은 마음이 혈액에 담겨 필요한 곳에 잘 쓰였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대한적십자가 김영수 원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강남대학교에서 협조해 주셔서 감사하고, 이번 헌혈이 마중물이 되어 앞으로 지역사회의 복지증진을 위해 강남대학교와 사회공헌 활동을 크게 펼칠 수 있을 거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헌혈을 계기로 강남대학교 글로컬사회공헌센터는 정기 헌혈 등 기관 간 협력을 통해 지역사회 및 헌혈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 강남사랑의 실천을 진행해갈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