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 설치된 경찰버스 차벽.
광화문에 설치된 경찰버스 차벽. ©뉴시스

한글날인 9일에도 서울 도심 내 일부 단체의 집회가 예정됐다. 경찰은 집결을 통제하겠다는 입장인 가운데, 차벽 설치 등 대응 수준이 주목된다.

경찰에 따르면 한글날인 이날과 오는 10일 서울 지역에 신고된 집회는 지난 7일 낮 12시 기준 각각 1210건과 1193건이다.

경찰은 이날 신고된 집회 중 인원이 10인 이상이거나 집회 금지 구역에 신고된 137건에 대해 집회 금지 통고했다. 10일 신고된 집회도 같은 기준으로 132건 금지 통고했다.

자유연대 등은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으나 경찰은 금지통고 했다. 자유연대는 이날과 10일 ▲서울 경북궁 7번 출구 앞 인도와 2차로, 적선현대빌딩 앞 인도와 2차로 등에 각 2000명이 참석하는 집회 2건을 신고했다. 이 단체는 소녀상 좌·우측 인도에도 각 10명이 참석하는 집회도 신고했다.

그 외에도 천만인무죄석방운동본부도 이날과 10일 ▲세종로소공원 앞 인도와 3차로 등 8곳에 각 4000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신고했다. 경찰은 10인 이상 집회에 해당해 모두 금지통고했다.

노동단체도 서울 시내에 수백명이 참석하는 집회를 신고했으나 경찰은 이를 금지통고했다.

8·15 비대위, 우리공화당 등 일부 단체는 서울행정법원에 옥외집회 금지처분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그러나 법원은 전날 관련 집행정치 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경찰은 집회를 차단하기 위해 차벽 등 물리적 이격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일부 단체가 집회를 강행하더라도 집회가 실현되기 어려울 전망이다.

경찰은 이날과 10일에도 지난 3일과 비슷한 수준의 경력을 투입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지난 3일 개천절 집회 차단을 위해 경찰 187개 중대가 투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3일 차벽으로 인한 논란 이후 경찰 조차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차벽 차단 수준에 대해서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서울 경계, 한강다리, 도심권'에 대한 3중 차단 개념 검문소를 상황에 따라 축소 운영할 수도 있다고 했다.

한편 전날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여야도 도심 집회 대응 방식으로 '차벽 설치'가 정당한지 입장 차를 보였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개천절 집회 이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지 않았다"며 "(경찰 대응이)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을 지키는데 효율적인 대응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과잉대응이라고 주장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원천 봉쇄와 검문검색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정부의 입맛에 맞게 경찰의 공권력을 형성한다면 경찰 역사에 오명을 남기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했다"면서도 "하지만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는데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경찰은 개천절 집회 대응과 관련해 서울 도심 10인 이상 집회를 금지통고하고, 주요 지점에 차벽을 설치하는 등 차단 조치를 했다. 하지만 차벽 설치 등을 둘러싸고 과잉 통제 논란이 불거진 상황이다.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