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서울 상공에서 바라본 강남권 아파트 단지. ©뉴시스

지난달 전국의 주택 전셋값이 5년 5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다. 이는 새 임대차보호법 시행과 가을 이사철 영향으로 전세 매물이 마르면서 전셋값 상승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9월 주택 전셋값 5년5개월 만에 최대폭 상승

5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9월 '전국주택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 종합 전셋값은 0.53% 올라 전월(0.44%)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이는 2015년 4월(0.59%) 이후 가장 많이 상승한 것이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12개월 연속 상승 중이다.

전셋값 변동률은 올해 1월 0.28%에서 시작해 2∼5월에는 줄어들어 5월 0.09%까지 내려갔으나 6월 0.26%로 반등한 뒤 7월 0.32%, 8월 0.44%, 9월 0.53%로 4개월 연속 상승폭을 키우는 중이다.

임차인 보호를 위해 시행된 새 임대차 법에 따라 전월세 계약갱신청구권을 활용해 기존 주택에 눌러앉는 수요가 증가하면서 전세 물건이 부족해졌고, 집주인들은 4년 앞을 내다보고 미리 보증금을 올려 전셋값이 크게 오르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수도권·5대 광역시 등 전국 전셋값 올라

지난달 전셋값은 수도권과 5대 광역시, 지방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대부분 올랐다.

수도권 주택 전셋값은 0.65% 올라 전달(0.54%)보다 오름폭이 더 커졌다. 2015년 6월(0.72%) 이후 5년 3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이다.

경기도는 0.85% 올라 전달(0.71%)보다 상승폭을 키우며 5년 5개월 만에 최고로 올랐고, 인천도 0.52%를 기록하며 전달(0.17%)보다 오름폭을 크게 확대했다.

서울은 0.41%로 전달(0.43%)에 비해선 소폭(0.02%포인트) 감소했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서울에서는 서초구(0.63%), 송파구(0.59%), 강남구(0.56%), 강동구(0.54%) 등 '강남 4구'의 전셋값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성동·노원·동대문구(0.49%), 마포구(0.44%), 구로구(0.37%) 등도 서울의 다른 지역보다 오름폭이 컸다.

경기·인천은 개발 기대감이 있거나 교통 등 주거환경이 양호한 지역 위주로 전셋값이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5대 광역시도 모두 전셋값이 전달보다 올랐다.

울산이 0.96%에서 1.40%로, 대전이 0.97%에서 1.01%로 각각 오르며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부산은 0.16%에서 0.25%로, 대구는 0.17%에서 0.36%로, 광주는 0.09%에서 0.18%로 각각 상승폭을 키웠다.

지방은 전체적으로 전달 0.34%에서 지난달 0.41%로 더 올랐다.

세종시는 지난달 전셋값이 5.69%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전달(5.78%)보다는 상승률이 소폭 감소했지만 여전히 5% 이상 오르며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세종시는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전셋값이 26.23% 폭등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택 매매가 여전히 상승세…상승폭은 둔화

지난달 전국의 주택 매매가격은 0.42% 올라 전달(0.47%)보다 상승폭을 줄였다.

수도권은 0.52%에서 0.43%로, 서울은 0.42%에서 0.27%로 각각 오름폭이 축소됐다.

지방도 0.43%에서 0.41%로 줄었고, 5대 광역시(0.44%→0.62%)와 8개도(0.26%→0.21%) 역시 오름폭이 전달보다 축소됐다.

세종시는 주택 매맷값 상승률이 3.83%로 전달(7.69%)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으나 여전히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감정원은 "수도권의 경우 부동산 관련 세제를 강화한 7·10 대책과 8·4 공급대책, 코로나 19 재확산 등 영향으로 주택 매매시장의 관망세가 지속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 집값은 동대문구(0.42%), 중랑구(0.38%), 성북구(0.36%), 강북·광진구(0.35%), 관악구(0.34%) 등 외곽 지역을 중심으로 많이 올랐으나 송파구(0.11%), 서초구(0.13%), 강남구(0.16%), 강동구(0.19%) 등 강남 4구는 상대적으로 적게 올랐다.

경기도 주택가격은 하남·구리·광명 등 그동안 많이 오른 지역 위주로 상승폭이 축소됐고, 인천은 교통·개발 호재가 있는 지역에서 변동률이 소폭 확대됐다고 감정원은 분석했다.

지방에서는 대전(1.19%)과 대구(0.72%) 등은 상승했고, 제주(-0.09%)는 경기침체 우려와 신규 입주 물량 영향 등으로 집값이 하락했다.

◈전국 분양 3만여 가구 예정…서울 분양 단지는 ’0‘

이달 전국적으로 3만여가구가 분양할 예정이다. 특히 이달은 전통적인 분양 성수기임에도 서울에서 분양 예정인 단지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 직방에 따르면 이달에는 41개 단지 총 3만2천750가구가 분양되며, 이 중 2만9천8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경기도가 1만5천168가구로 시도별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돼있다. 지방에서는 1만7천582가구가 분양 예정으로, 이 중 대구시가 3천636가구로 가장 많다.

지난 7월 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부활한 이후 서울에서 정비사업 아파트의 신규 분양이 연기되면서 공급 공백이 발생하고 있다.

애초 서울 은평구 역촌동 역촌1구역동부센트레빌(역촌1주택 재건축)은 이달 분양 예정이었으나 일정이 계속 밀리고 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분양 일정이 11월로 밀렸다"면서 "더 미뤄질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건설사들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부활 이후 상한제를 피할 수 없는 만큼, 분양을 서두르기보다는 정부의 정책에 따른 시장 변화에 대응해 분양 시기를 조절하는 것으로 판단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