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명성교회 ©뉴시스

예장 통합총회 정치부가 지난 제105회 총회에서 12개 노회가 헌의한 ‘제104회기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 수습안 철회’ 건을 실행위원회에서 다루기로 결의했다고 교단 기관지인 한국기독공보가 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정치부는 최근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전체 부원회의를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는 지난 제105회 총회가 헌의위원회 보고를 받고 ‘명성교회 수습 철회 헌의안’을 정치부로 이첩하기로 결정한 뒤 열린 첫 번째 회의였다.

이날 회의에서 정치부원 120명 중 105명이 참석해 안건토의까지 재석한 61명이 표결한 끝에 32명이 찬성표를 던져 이 안건을 총 15명으로 구성된 실행위에 위임하기로 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정치부 실행위는 내달 5일 1차 회의에서 이 안건을 포함해 정치부로 이첩된 헌의안들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