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식 아동·청소년에게 지원하는 식품꾸러미
결식 아동·청소년에게 지원하는 식품꾸러미 ©열매나눔재단
최근 엄마가 일을 나간 사이 라면을 끓여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불이 나 중화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 못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이들 형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학교가 비대면 수업을 진행한 날 스스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건을 놓고 우려가 현실이 됐다며 코로나19 시대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아이들을 위한 대책이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열매나눔재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결식이 우려되고 돌봄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가정으로 매주 식품꾸러미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식품 정기배송으로 결식과 돌봄 공백을 줄인다는 것이다.

법적 지원 테두리 밖에 놓인 저소득 가정의 아동·청소년은 식품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그동안 급식을 통해 끼니를 해결할 수 있었지만,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이 이루어져 하루 한 끼의 식사조차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열매나눔재단은 이러한 아동, 청소년들이 가정 내에서 건강한 일상을 유지할 수 있도록 9월부터 12월까지 매주 수요일 취약계층 220가정으로 식품을 보낸다. 식품꾸러미는 성장 발달에 적합한 영양 요소를 고려해 육류, 과일, 계란, 간편식품 등을 선별해 구성하고, 새벽배송은 유기농 식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오아시스마켓을 통해 진행한다.

특히 재단은 코로나 상황에 따라 개학 일정이 변경되는 가운데 정기적으로 식품꾸러미를 지원함으로써 학교와 가정 간 소통 기회를 늘리고자 한다.

재단과 학교 관계자가 배송을 확인하는 과정 등을 통해 가정 내 아이들의 상황을 파악하고 위기 상황에 놓인 아동, 청소년의 결식뿐 아니라 돌봄 공백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열매나눔재단은 상반기 5월부터 7월까지 새벽배송을 통한 식품꾸러미 지원사업을 진행한 바 있으며, 아이들과 보호자, 학교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다.

담당 교사와 학교사회복지사는 "식품꾸러미 지원을 통해 학생들과 학부모와 호의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을 수 있어 이례적인 비대면 상황에서 큰 도움이 됐다"며 이번 하반기 지원에도 기대감을 나타냈다.

취약계층 지원사업을 담당하는 이승철 과장은 "매주 식품을 골라 200명이 넘는 아이들 가정으로 새벽배송을 진행하는 건 쉽지 않지만, 아이들이 행복하고 맛있게 먹고 있다는 소식에 힘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열매나눔재단은 2016년부터 서울시 관내 초·중·고교와 협력해 경제적, 환경적 어려움으로 아침밥을 먹지 못하는 총 1천379명의 학생에게 매일 아침 식사를 지원해왔다. 올해는 코로나19로 학내 아침밥 지원이 어려워지자 각 가정으로 신선식품을 배송하게 됐다.

코로나19로 교육기관조차 문을 닫은 상황에서 많은 NGO단체가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애쓰는 만큼 제2, 제3의 피해 학생이 나오지 않도록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대책을 하루 빨리 마련해야 할 것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