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씨티교회
10여 교회가 연합한 최초 드라이브인 연합예배가 서울 중랑구 송곡여고 주차장에서 드려졌다. ©서울씨티교회
서울씨티교회
왼쪽부터 노일한 예수사랑교회 목사, 최요셉 서울성결교회 목사, 안영희 우리들교회 목사, 조희서 서울씨티교회 목사, 박병득 예수기쁨교회 목사, 박철현 성도감리교회 목사. ©이지희 기자
서울씨티교회
드라이브인 연합예배를 섬긴 목회자들과 성도들. ©이지희 기자

13일 오전 10시 50분이 넘어서자 서울 중랑구 송곡여고 주차장에서는 경쾌한 찬양이 도심 속에 울려 퍼지기 시작했다. 구릉산과 양원지구 건설 현장으로 둘러싸인 이곳에서는 약 1시간에 걸쳐 국내 최초의 비대면 드라이브인 연합예배가 드려졌다. 서울 중랑구, 동대문구, 광진구, 경기 구리, 여주 등 수도권 각지에서 온 10여 교회, 100여 대의 차량이 가지런히 주차한 채 각자 차 안에서 라디오(주파수 FM 107.3)나 어플로 말씀을 듣고, 손뼉 치며 찬양하고 손을 뻗어 기도했다.

코로나19로 어느 때보다 힘겨운 시기를 지나고 있는 지금, 성도들은 네 명의 목회자의 말씀을 들은 후 하나님 앞에 우리의 교만과 자만을 회개하고 코로나19의 종식과 나라와 민족, 교회의 회복을 위해 기도했다.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 고생하는 소상공인과 영세업자들, 위정자들을 위해 기도했고, 병원에 있는 코로나 환자들과 의료진들, 이 가운데서도 복음을 전하는 교회와 세계 각국의 선교사들을 위해 뜨겁고 간절한 마음으로 하나님의 긍휼을 구했다.

서울씨티교회
드라이브인 연합예배 참석자가 차량 밖으로 손을 내밀고 기도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코로나 재확산 여파로 정부가 지난달부터 수도권 교회의 비대면 예배 조치를 내린 가운데, 서울씨티교회(조희서 목사)는 수도권 작은교회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힘과 격려를 받을 수 있는 자리로 ‘드라이브인 연합예배’를 기획했다. 예배 봉사위원, 방송 스태프, 시설, 떡과 선물 등은 모두 서울씨티교회에서 담당하고 예배 순서는 작은교회들이 맡았다. 입장 시 발열 검사, 마스크 착용, 손 소독 후 장갑 착용, 차 안에서만 예배를 드리는 등 방역 수칙은 철저히 지켜졌다.

“아멘은 두 번 빵빵, 할렐루야는 네 번 빵빵빵빵 클랙슨을 울려도 됩니다.” 조희서 목사의 말이 떨어지자마자 여기저기서 다양한 강약과 장단으로 경적이 울렸다. 도로 위에서 “조심하세요” “놀랐잖아요” “이리 오지 마세요” “비켜 주세요” 등 적극적인 의사 표현 방식으로 사용하는 경적이 이곳에서만큼은 “아멘” “네” “할렐루야” “환영합니다” “영광드려요” 등의 의미로 사용되는 것이 소소한 재미와 웃음을 더했다.

서울씨티교회
조희서 목사는 “무소부재하신 하나님이시니 누구나 집에서 예배드려도 하나님이 함께 계신다고 성경에도 쓰여 있다”며 “그런데도 교회에 모이고 연합하라고 하신 이유는 여러 사람을 포용하고 보듬고 자기를 내려놓고 바꿔나가는 사회성과 관계성의 훈련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지희 기자

이번 드라이브인 연합예배는 원래 망우리공원의 저류조 공원운동장에서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올여름 장마와 폭우로 주차장 지반 약화에 따른 파이프 파열이 우려돼 최대 주차 대수가 150여 대에서 60대로 제한됐다. 이에 서울씨티교회는 더 많은 성도가 드라이브인 연합예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서울씨티교회 인근 송곡여고 주차장으로 장소를 변경했다.

이날 예배는 노일한 예수사랑교회 목사와 서울씨티교회 찬양팀의 찬양 후 박병득 예수기쁨교회 목사, 박철현 성도감리교회 목사, 최요셉 서울성결교회 목사, 안영희 우리들교회 목사가 말씀과 기도를 인도했다.

서울씨티교회
왼쪽부터 이날 말씀과 기도를 맡은 박병득 목사, 박철현 목사, 최요셉 목사, 안영희 목사. ©이지희 기자

박병득 목사는 시편 146편 1~5절을 본문으로 한 말씀에서 “어렸을 때 동생과 아버지의 죽음을 맞이하며 영원한 천국, 하나님 나라가 없다면 우리 인생이 얼마나 비참하고 곤고한가를 생각했다”며 “그때 더욱더 하나님을 의지하고 영원한 세계를 꿈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목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 가운데 있지만, 오늘 하나님의 돌보심이 없다면 우리의 호흡도 끝나고 말았을 것”이라며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로 율법의 정죄와 사망에서 승리하게 하신 하나님을 더 의지하고, 찬양과 경배, 영광을 돌리자”고 권면했다.

박철현 목사는 빌립보서 4장 6~7절 말씀을 통해 “우리 삶에서 접촉점(컨택트 포인트)과 전환점(터닝 포인트), 임계점(크리티컬 포인트)이 중요하다”며 “바로 이 자리가 하나님을 만나는 접촉점이 되고, 이곳에서의 기도와 간구가 우리의 삶과 질병, 가정, 사업적 어려움의 전환점이 되며, 이런 기회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 넘치는 삶으로 바뀌기를 예수 이름으로 축복한다”고 말했다.

서울씨티교회
라디오 송신기와 송신 안테나(오른쪽 흰색 X자 모양)로 예배 음성을 차량 안에서 들을 수 있다. ©이지희 기자

최요셉 목사는 역대하 7장 12~14절 말씀을 통해 “염병이 들거나 메뚜기떼로 인하여 농사가 망하거나 하늘이 비를 내리지 않으면 잘못된 생활에서 떠나 스스로 겸비하고 겸손해져서 하나님께 기도하라고 하셨다”며 “이 나라가 예배를 못 드리고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일어나는 것은 교회가 회개하지 않고 교만하고 자만함으로 온 것”이라며 “하나님 앞에 회개하고 엎드려 통곡하는 역사가 이 나라와 민족에 다시 일어나기 원한다”고 말했다.

안영희 목사는 시편 50편 15절, 125편 1~2절을 본문으로 “하나님께서 복음을 전하고 선교하라고 만든 우리의 입술을 복음을 위해 쓰지 않음으로 마스크로 입을 막고 기도하라고 하신 것이며, 손을 씻으므로 마지막 때 우리의 심정을 정결케 하며, 거리두기를 통해 안아주고 보듬어야 했을 지체들을 돌보지 못하고 자기 의를 채우고 하나님을 저버린 모든 일을 돌아보라고 하신 코로나 사건임을 저와 여러분 모두 깨닫기 원한다”고 말했다.

서울씨티교회
플랜지로 활동하는 아티스트 최의선 씨가 찬양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헌금 시간에는 R&B, 힙합, CCM 아티스트 플랜지(PlanZ)로 활동하고 있는 최의선 씨가 ‘어메이징 그레이스’와 랩 ‘Make it Alight(해낼 거야)’로 예배 분위기를 돋우었다. 찬양사역자 최덕신 씨의 아들이기도 한 최 씨는 “하나님의 은혜는 우리가 예상하고 예측할 수 없기에 놀랍다”며 “지금 다 힘들지만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 안에 있고 최선의 것을 주실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봉헌기도는 러브월드 박근배 필리핀 선교사가, 축도는 중랑구교회협의회 상임회장 문영용 목사가 맡았다. 우리감리교회(최재봉 목사), 소망교회(박지혜 목사), 동일교회(김휘현 목사), LA씨티교회(김미선 목사), 달라스 원뉴맨교회(킴벌리조 목사), 권현순 머시십코리아 선교사 등은 온오프라인으로 연합예배에 동참했다.

예배에 참석한 우리들교회의 한 장로는 “국가에서 비대면 예배를 권장하고 있어 국가 정책에 최대한 따라야 하고, 또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은 주일마다 에배를 안 드릴 수 없는데 (드라이브인 예배로) 최대한 코로나19로부터 벗어나서 예배드릴 수 있는 터전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씨티교회
중랑구교회협의회 상임회장 문영용 목사가 축도하고 있다. ©서울씨티교회

이날 참석한 작은교회 목회자들도 “모두 동일한 마음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면서 은혜가 넘치고 감사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박철현 목사는 “드라이브인 예배는 처음이고, 또 올해 지방회나 부흥회, 사경회 등 연합집회도 전혀 모이지 못했기 때문에 연합예배도 올해 들어 처음”이라며 “교회들이 연합하는 데 굉장히 큰 의의가 있고, 차 안에 사람들이 보이진 않지만 클랙슨을 울리는데 너무 재밌고 의외의 기쁨인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보통 교회에 오면 부모와 자녀가 다 따로따로 앉는데, 차마다 가족이 함께 예배를 드리는 것도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여주에서 참석한 안영희 목사는 “비대면 영상예배만 드리다가 이렇게 현장적인 예배, 또 함께 연합한다는 의미가 너무나도 귀하고 은혜로운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최요셉 목사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가 위험한 상태이고 비대면 예배를 드리는데, 드라이브인 예배는 모든 교인이 참석하여 함께 은혜를 나눌 수 있는 좋은 사례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가 쉽게 종식되지 않으면 집에서나 개인적으로 예배드리는 것보다 차를 끌고 와서 드라이브인 예배를 드림으로 하나님께 영광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노일한 목사는 “주최하시는 분이 뒤에 계시고 연합예배가 기획, 진행되는 것은 처음 경험했고 굉장히 새로웠다”며 “네 분의 목사님이 나눠 설교하시는데 참 은혜가 되었다. 이런 연합예배가 한국교회에 하나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길이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서울씨티교회
예배 후 목회자들이 성도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지희 기자

지난 3~4월 드라이브인 예배를 5주간 드린 데 이어 8월부터 다시 드라이브인 예배로 전환한 서울씨티교회 조희서 목사는 “무소부재하신 하나님이시니 누구나 집에서 예배드려도 하나님이 함께 계신다고 성경에도 쓰여 있다”며 “그런데도 교회에 모이고 연합하라고 하신 이유는 마치 광야 40년 생활에서 이스라엘 백성이 훈련받은 것처럼 여러 사람을 포용하고 보듬고 자기를 내려놓고 바꿔나가는 사회성과 관계성의 훈련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특별히 조 목사는 “이번 연합예배의 특징은 참여하는 교회 목사님들께서 모든 순서를 담당하신 것”이라며 “비대면 예배와 코로나로 침체된 작은교회들이 연합함으로 새 힘을 얻고 함께 기도하며 발전해나갈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씨티교회는 코로나로 어려운 작은교회와 이웃을 위해 후원금도 전달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