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포교회HUB, 박영선 목사 답문
남포교회HUB에 올라온 영상에서 박영선 목사가 한 청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남포교회HUB

남포교회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LAMP HUB’는 최근 남포교회 소속 청년들이 신앙생활을 하면서 생긴 질문을 묻고 박영선 목사(남포교회 원로)가 답하는 코너를 개설했다.

최근 영상에서 한 청년은 ‘목사님은 하나님의 뜻을 어떻게 구별하는지’를 물었다. 박영선 목사는 “하나님의 뜻을 질문할 때 우리 스스로가 가지는 막연한 정답이 있다. 그것은 일반적으로 행복이고 안심, 평안, 부담이 없고, 걱정거리가 없고 갈등이 없는 것”이라며 “그래서 그것은 도덕성이나 종교성을 가진다. 종교성을 가질 때는 주술적인 의미로 이해된다. 가령 빌면, 신이 나를 안심시켜주고 해결해준다는 것”이라고 했다.

또 “도덕성은 우리 안에 있는 양심과 정신에 안심을 주는 것이다. 이런 것을 하나님의 뜻으로 생각하고 질문과 소원을 가진다. 그러나 성경이 말하는 하나님의 뜻은 하나님이 창조주며, 하나님이 만드신 것을 우리가 다 아는데 평생이라는 시간을 넘어버린다는 것”이라며 “(때문에) 인생에서 도덕성이나 종교성 가지고도 답이 안 나온다. 그 갈등과 자책감이 커지면 극단으로 간다. (가령) 금욕적이 되든지, 자기희생적으로 가서 하나님의 답을 찾으려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 사춘기 시절을 봐도 (그렇다.) 분명한 답이나 방향 혹은 실체를 하나도 모르면서 지금 있는 것으로는 답이 안 돼서 반항하고 울부짖는 데로 간다”며 “답을 못 찾고 자살을 하거나 비난하고 모든 것에 무조건 반대한다”고 했다.

박영선 목사는 “그러면 답이 뭐냐면, 나이가 들어야 한다. 이는 체념이냐 외면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의 나이, 우리 인생 여정 속에서 문을 하나씩 열고, 우리에게 선택의 기회를 주시고 우리의 선택과 하나님이 요구하신 것 사이의 괴리나 모순을 경험 한다”며 “우리는 하나님이 해결사여야만 하고, 내 문제에 대답하셔야만 한다는 생각 때문에, 열심 있는 신앙이라는 조건과 하나님의 능력을 결합시켜 답을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 신앙생활은 답이 없다”고 했다.

그는 “하나님은 감동도 주시고 확신도 주셨다가 다시 또 다른 난제에 부딪혀서 앞에 있던 경험이 무슨 소용이 있나싶은 길을 걷게 하신다”며 “가장 중요한 점은 하나님은 선하시고, 긍휼하시고, 전능하시고, 우리 기도에 응답하시며, 우리에 대해 적극적인 호의를 가지신 하나님이시고 사랑한다고 약속하시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 약속이 현실이 되기 위해서는 우리는 도덕성, 종교성이나 윤리적 혹은 현실적인 답을 요구하지만 그것이 답이 되지 않는다는 걸 알아야 한다. 일시적인 만족이 답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것이 아닌 것이 인생”이라며 “차근차근 인생의 계단을 밟고 올라와서 다른 문을 두드리고 더 높은 길로 가는 과정이 고속도로 같이 되어있지 않고 이리저리 방황하고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우리의 분별, 선택, 책임 같은 것들을 만드는 게 하나님의 뜻이다. (다만) 신자 된 인생이라는 게 하나님 없이 혼자 방황해야 되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나님에 대한 기대와 하나님을 잘 모르면서 내게 무얼 요구하시는지 답하고 싶은 의욕도 있지만 잘 되지 않는, 그 갈등들이 종합해서 만들어 내며 더 놀라운 자리로 나아가는 게 하나님의 뜻”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