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영화 포스터 ©1492 Pictures, Heyday Films, Warner Bros.

해리포터 시리즈는 수많은 팬들을 확보했고, 많은 어린이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한때 기독교 내에서는 이 소설과 영화 속에 나오는 판타지적인 내용들을 경계하고 비판하는 자료들이 수두룩하게 나왔다. 하지만 시간이 흘러서 해리포터 시리즈는 문제로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수많은 판타지 콘텐츠들이 만들어지고 있고 교회 다니는 아이들은 이미 그것들에 노출 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이미 노출되어버린 해리포터 시리즈를 통해서 기독교 관점으로 보는 것은 어떨까? JK롤링은 해리포터를 출판하면서 많은 기독교계에 비판을 받아왔다. 하지만 그녀는 감리교 신자이기도 했는데 심한 비판 때문인지 나름 기독교적인 알레고리들을 조금씩 넣어 놨다는 것을 밝혔었다. 그렇다면 어떤 기독교적 알레고리가 숨겨져 있을까?

1. 나의 정체성을 모른다면?
해리는 친척 더즐리 부부의 손에서 키워졌다. 그 속에서 해리는 자신이 어떤 존재인지 전혀 듣지 못하고 거짓말 속에서 자신감을 잃으며 자라왔다.
- 하나님의 자녀들이 자신이 누구인지 모른다면 이와 같이 자신감 없이 살아갈 것이다.

2. 하나님의 부르심
해리는 계단 밑 벽장에서 지내고 있었다. 해리의 생일날 편지가 날아오는데 정확하게 계단 밑 벽장이라는 주소가 적혀있다. 호그와트의 초대장이었다. 더즐리는 방해했지만 막을 수 없었다.
- 하나님은 우리를 잘 아시고 정확하게 부르신다. 그리고 누구도 막을 수 없다.

3. 정체성 회복
해그리드가 찾아와 해리의 정체를 알려준다. 자신은 뛰어난 마법사의 자녀이며, 볼드모트를 쓰러뜨린 존재였다. 상속된 재산도 어마어마했다. 이때부터 해리는 당당해진다.
- 그렇다면 우리는 하나님의 자녀이며,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실 상급을 생각해보자.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4. 정말로 행복한 사람
간절히 소망하는 것을 보여주는 거울이 나온다. 덤블도어 교수는 이 거울을 제대로 보는 자는 현재 자신의 모습이 보인다고 한다.
- 우리는 하나님이 주신 것들을 놓친 채 남의 것을 소망하며 살아가진 않는가? 어떤 모습이든 하나님이 나에게 허락하신 것들이 최고의 선물이라는 것을 생각해 보자.

5. 선악과와 사탄의 유혹
마법사의 돌은 선악과를 상징한다. 그리고 악당 볼드모트는 성경의 사탄과도 같이 해리포터를 유혹한다.

창 3:5 너희가 그것을 먹는 날에는 너희 눈이 밝아져 하나님과 같이 되어 선악을 알 줄 하나님이 아심이니라
① 이것은 성경 속 사탄이 인간을 유혹하던 내용이었다.
② 자신이 선악 위에 올라가는 것이다.
볼드모트가 유일하게 이기지 못한 것이 있다. 바로 사랑, 희생이라는 빛이 각인되어 있는 해리포터였다. 기독교적 알레고리가 여기에 숨겨져 있다.

5. 뱀과 사자의 싸움 = 그리스도의 승리
해리포터1편의 또 다른 전체 구도를 보면 슬리데린과 그린돌프의 대결 구도가 있다.
1) 슬리데린은 가장 순수한 혈통과 재물을 추구하며 사탄을 상징하는 뱀의 문장을 가지고 있다.
2) 그리핀도르는 용감하고 대담한 자를 위한 기숙사이며 그리스도를 상징하는 사자 무늬를 하고 있다.
3) 마지막 뱀 무늬에서 사자무늬로 바뀌며 이야기는 마무리 되는데 사탄이 아닌 그리스도가 승리하는 기독교적 알레고리가 숨겨져 있는 것이다.

6. 크리스천이 주의할 점이 있다.
해리포터는 기독교계에서 참 말이 많았다. 그동안 기독교 역사 속에서 금지해왔던 내용들이 한번에 나왔기 때문에 당시에는 굉장히 파격적인 소설, 영화였다.
1) 인간이 하나님과 같은 능력을 보인다. (하필이면 물을 포도주로 만들려고 한다.)
2) 마녀, 연금술 등은 기독교 내에서 부정적인 표현을 했던 주제들이었다.
3) 유령과 용은 기독교에서는 사탄을 상징한다.
4) 이것을 왜 주의해야 하느냐? 나도 모르게 이런 내용이 어때? 재미만 있는데 라고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나의 신앙에 나도 모르게 영향을 줄 수 있다.
5) 하지만 지금은 해리포터는 경계 수준에도 못 들어갈 정도로 수많은 문화들이 제작되어지고 있다. 영적성장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콘텐츠들이다.
6) 이것은 막는다고 막을 수 없는 것이다. 아이들은 볼 수밖에 없다. (학교에서도 본다.)
7) 그렇다면 영화, 소설, 웹툰, 음악 등 분별할 수 있는 눈과 기독교 본질적인 복음에 더 은혜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할 것이다.

# 이 글은 유튜브 채널 '복음볼거리'가 제공한 것입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