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한남대

한남대학교 기계공학과가 한국자동차공학회가 주최하는 ‘2020 대학생 자작자동차대회(KSAE Baja&Formula)‘에서 동상을 차지했다.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새만금군산자동차경주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는 오프로드 경기인 바자(Baja)부문과 온로드 경기인 포뮬러(Formula)부문, 기술부문 등으로 나눠 치러졌다.

한남대 기계공학과 다이나믹스 팀은 오프로드 경기인 바자 부문에 2개팀이 출전했으며, 전국에서 73개 팀이 참가해 자웅을 겨룬 끝에 동상을 차지했다.

바자 경기는 학생들이 스스로 제작하고 만든 자동차를 거친 오프로드 위에서 얼마나 빨리 고장 없이 완주하는지 여부를 평가하는 경기로 한남대 다이나믹스 팀은 지난 겨울방학 때부터 10개월 이상 이번 대회를 준비해왔다.

더욱이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제약과, 대회기간동안 폭우가 겹치면서 힘든 경기를 치렀다. 이번 대회를 총괄 준비한 이호석 다이나믹스 팀장은 “대회 준비동안 코로나19로 경기개최여부가 불확실해 조마조마했다”며 “경기 중에도 폭우로 인해 경기가 중단되지 않을까 걱정했으나 결과적으로 경기를 무사히 마치고 우수한 성적을 거둘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학생들을 지도한 한남대 기계공학과 김영진 교수는 “이번에는 폭우까지 겹쳐 물이 차있는 상태에서 자동차를 점검하고 경기에 임하다보니 학생들의 고충이 컸다”며 “학생들이 오랜 시간 열정을 가지고 만들어낸 성과물이 좋은 결과를 가져와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남대
©한남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