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5일(현지시간) 스타키 로드 침례교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트위터 캡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다면 낙태반대자들의 권리를 짓밟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6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 5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미놀에 소재한 스타키로드 침례교회(Starkey Road Baptist Church)에서 열린 낙태 반대 그룹 후원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그 곳에서 피넬라스 파크에 위치한 임신 센터를 둘러봤다. CP는 펜스 부통령이 낙태반대 임신센터를 방문한 최초의 부통령이라고 전했다.

이날 연설에서 펜스 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이후 달성한 다양한 낙태 반대 안건을 소개했다.

그는 “취임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멕시코시티 정책을 재정립해 납세자들의 세금이 전 세계에서 낙태를 증진하거나 제공하지 않도록 했다. 1년 후 이 정책을 확대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셔널 몰에서 열린 ‘생명의 행진’에 참석하고 직접 연설한 미국 역사상 최초의 대통령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취임 첫해, 트럼프 대통령은 경로수녀회(Little Sisters of the Poor)로 알려진 그룹의 양심적 권리에 대한 공격을 종식시키기 위해 행정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바이든 후보가 대통령으로 선출된다면 미국을 (이와) 반대 방향으로 이끌 것”이라고 경고하며 낙태 반대 운동가들의 자유를 업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수하지 말라. 조 바이든 후보는 우리의 가장 소중한 자유를 짓밟는 법안을 제정하고 행동하는 판사를 법원에 임명할 것”이라며 “이제 그 어느 때보다 낙태를 반대하는 미국인들은 생명을 옹호해야 하는데 목소리를 내야 한다...지금 침묵할 시간이 없다. 그리고 그것에 대해 실수하지 말라. 급진 좌파는 낙태 반대 미국인들을 침묵시키고 싶어한다”고 주장했다.

펜스 부통령은 해당 사례로 미국의 대형 낙태기관인 ‘가족계획연맹’(Planned Parenthood) 시설 외부에 분필로 ‘흑인 태아 목숨도 소중하다’(Black Preborn Lives Matter)라는 문구를 기록한 SFLA(Students for Life of America) 소속 회원이 체포된 최근 사건을 인용했다.

그는 “급진 좌파는 낙태를 옹호하는 자들은 환영하지만 낙태를 반대하는 자들은 기소할 것”이라며 “선택은 더 명확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에게 약속하고 싶다. 트럼프 대통령과 저의 행정부는 항상 모든 미국인의 표현의 자유를 지지 할 것이며, 우리는 항상 낙태를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의 이날 연설은 낙태 문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의 차이점을 유권자들에게 알리기 위한 ‘생명이 승리한다’(Life Wins) 캠페인의 일부였다고 CP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