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 ©뉴시스

정부가 소모임 금지 등 교회에 대한 행정조치를 조만간 해제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주말에도 교회를 비롯한 많은 종교시설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종교행사와 소모임을 자제해 주셨다. 최근 종교시설에서의 집단감염 사례가 크게 줄어든 것도 이 덕분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지금처럼 위험도가 낮은 상태가 유지된다면 교회에 대한 행정조치를 조만간 해제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종교시설에서도 지금까지처럼 잘 협조해서 소모임이나 공동식사 등을 하지 말고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주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