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온천교회 노정각 목사, 대한적십자 부산지사 서정의 회장이 기탁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온천교회 노정각 목사, 대한적십자 부산지사 서정의 회장이 기탁식을 가졌다. ©부산시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13일 오후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온천교회 노정각 담임목사와 대한적십자 부산지사 서정의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치료제 개발 연구 후원금(5천만 원)을 전달하는 기탁식을 개최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온천교회(노정각 담임목사)는 지난 2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즉시 교회를 폐쇄하고 교인들의 자발적인 동참과 희생으로 감염자를 최소화하여 클린존 인증을 받았다. 온천교회는 완치자 혈장 공여 부족 소식을 접하고 지난 6월 8일 완치된 소속 청년 21명이 단체로 부산대 병원에 혈장을 기증하는 서약서를 전달한 바 있다. 이는 전국 최초 단체 혈장 기증이다.

온천교회 노정각 목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을 위한 섬김과 나눔은 더욱 절실하다”며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일상의 생활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치료제 개발이 가장 절실하다고 판단하여 혈장을 기증하게 됐으며 이렇게 치료제 개발을 위한 성금도 전 교인들이 정성을 모아 모금했다”고 말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코로나19로 온천교회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혈장 기증에 머물지 않고 성도들께서 치료제 개발을 위해 큰 정성을 모아주신 것에 깊게 감사드린다”며 “방역사례의 모범이 되는 온천교회를 비롯한 종교계와 지역사회 모두가 정부의 방역 정책을 잘 따라 한시라도 빨리 일상으로 복귀하자”며 방역 준수의 중요성을 당부했다.

한편, 온천교회는 지난 달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노력하는 지역사회(구청,보건소,경찰서 등)와 지역주민(500세대)을 위로하고 격려하기 위해 ‘Thank you Box(마스크, 생필품 등)’를 제작하여 전달하였으며, 적십자사의 혈액 수급 문제에 도움을 주기 위해 전 교인들이 7월 12일에 이어 7월 19일에도 단체헌혈을 하기로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