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정기적인 대국민 항체검사 실시를 촉구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6일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최근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사례가 늘어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한 데 따른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최 회장은 "자칫 잘못하면 무더운 여름에 앞서 대구·경북과 같은 (대규모) 감염 확산이 대도시에서 벌어질 수 있는 엄중한 시점"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와 초·중·고·대학교 학생의 등교 중지 등 모든 조치를 고려할 것을 권고한다"고 강조했다.

국내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규모 등 실태를 파악하기 위한 대국민 항체검사도 신속하게 시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감염 실태를 파악해야 (방역에 필요한) 장기 전략을 수립할 수 있으므로 표본 항체검사를 지역별로 실시해야 한다"며 "일회성 검사로 그쳐선 안되고 정기적으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완화한 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해제 기준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정부는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오는 코로나19 확진자라도 무증상이고 10일간 증상이 계속
없거나, 증상 발현 10일 뒤 72시간 동안 발열 등이 없으면 격리에서 해제하기로 했다.

최 회장은 "무증상으로 열흘이 지나면 감염 가능성은 줄어들지만 그래도 없다고 할 수는 없다"며 "국내와 비슷한 기준을 가진 미국과 같은 대유행 상황이라면 몰라도 현재 상황에서는 엄격하게 병원 감염을 막아야 하는 때"라고 지적했다.

또한 최 회장은 "정부가 자랑하는 K방역의 이면에 대한민국 의료인들이 희생양으로 바쳐진 것도 모자라, 이제는 의료의 근간이 송두리째 흔들고 있는 중차대한 상황에 처해 있다"며 "더 늦기 전에 정부는 의협의 권고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여 여태껏 선방해온 코로나19 대처가 헛되지 않게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