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순교자의 소리
과거 한국 순교자의소리 대표 에릭 폴리 목사(맨 왼쪽)가 사무실 앞을 지키고 있는 마포경찰서 소속 경찰들에게 풍선 사역에 대한 의도 등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 순교자의소리

대형 풍선으로 북한에 성경을 보내고 있는 한국 순교자의소리(대표 에릭 폴리 목사, 한국VOM)가 경기도의 대북전단 살포 강경대응 방침에 대해 12일 입장을 발표했다.

한국VOM은 “지난 15년간, 한국 경찰, 군대 및 정보기관과 서로 존중하고 협력하며 풍선사역을 해왔다. 이로써 우리는 언론과 종교의 자유, 재산과 공공 안전의 보호, 정치 경제적인 평화와 번영을 지키면서 어떻게 정부와 협력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 국제적인 본보기가 됐다”며 “심지어 남북이 긴장과 갈등 상황에 놓여있을 때에도, 우리는 당국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며 사역을 지속해 왔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이러한 효과적인 협력관계를 무시하고 어떠한 상의도 없이 당국이 갑작스럽고 일방적인 결정을 통보한 것에 대해 우리는 실망스럽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랫동안 중요하게 생각해온 권리들을 지키려는 책임감을 갖고 당국과 협력하며 지속해 온 우리의 풍선사역을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행위로 규정한 당국자들의 처사에 우리는 매우 비통함을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모든 당국자에게 촉구한다. 여러분이 오랫동안 보여주었던 협조적이고, 책임감 있고, 서로 존중했던 모습으로 돌아오라. 정부를 위해 일하는 사람의 말뿐 아니라 수년 간 책임감 있게 행동해 온 비영리단체들과 시민의 말도 경청해 달라”며 “우리는 이 대화만이 안전하게 전진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확신한다. 지난 15년간 서로 협력하고 상대방의 권리를 온전히 존중하며 지켜주었고, 그랬기 때문에 국가적으로 위험했던 순간에도 이 사역을 계속 지속할 수 있었다”고 했다.

특히 “우리 순교자의소리가 부르심 받은 북한선교는 변하지 않는다. 우리는 남한과 북한의 기독교인들이 그리스도를 계속 따를 때, 필요한 것을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며 “이것이 바로 북한에서 고난 받는 믿음의 형제자매들이 요청하는 바이고 또 그리스도께서 명하시는 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독교인으로서 하나님이 명령하신 부르심을 정부가 범죄라고 규정할 때가 있다. 그런 시간이 오면, 우리는 정부의 권위에 복종한다”며 “이 말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명령하신 부르심을 우리가 계속 감당하는 동시에 신실함의 대가로 정부가 우리에게 내리는 어떤 처벌도 기쁜 마음으로 기꺼이 감당하겠다는 의미”라고 역설했다.

한국VOM은 또 “남한과 북한 주민 모두에게 안전한 풍선사역을 하기 위해 아래와 같은 혁신적인 방법을 지속적으로 도입해 왔다”고 밝혔다.

▲주민에게 위험할 수 있는 수소가스가 아니라 비가연성 헬륨 가스 사용 ▲예측 가능한 컴퓨터 모델링과 GPS (위치추적장치) 시스템. 이는 의도한 북한 지역에 풍선이 정확하게 도달할 때만 풍선을 보내기 위한 시스템 ▲북한 포병이 사격할 수 있는 유효거리보다 더 위로 비행하는 고도 풍선 ▲환경 친화적 재료 사용과 깨끗한 뒷처리를 무엇보다 더 중요하게 고려 ▲서로 간에 목적을 최대한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정부당국자들과 협력함

이들은 “우리는 남북한 관계가 더 격하게 대립했던 시기에도 시민의 재산이나 생명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고 풍선 사역을 해왔다”며 “긍정적인 결과로 북한인권정보센터(North Korean Human Rights Database)에 따르면, 성경을 직접 눈으로 본 북한 주민의 비율이 지난 15년간 사실상 0%에서 거의 8%로 증가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어떤 상황에도 정치 메시지나 선전물을 절대 보내지 않았다. 북한에서 출판되었고, 북한주민이 볼 수 있다고 북한헌법에 명시된 조선어 성경만 보냈다”며 “우리의 모든 북한 사역 프로젝트는 북한 지하 기독교인의 요청과 조언에 따라 실행된다”고 역설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