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학생선교회(CCC)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한국대학생선교회 A동(뒷쪽 건물)이 31일 오전 폐쇄돼 있다. ©뉴시스

한국대학생선교회(CCC) 대표 박성민 목사가 최근 이 선교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에 대해 1일 CCC 홈페이지에 입장문을 게재했다.

박 목사는 “지난 5월 28일 한국대학생선교회 소속 5명이 안타깝게 코로나19에 감염되었다는 통보를 받았다. 최초 감염 원인이 어디에 있든지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는 말로 글을 시작했다.

이어 “한국대학생선교회는 최초 확진자 판정 결과를 듣고 곧바로 확진자가 발생한 건물을 포함한 4개 동을 모두 폐쇄했다. 그리고 자가 격리와 보건교육대상으로 나뉘어 적극적으로 종로보건소와 역학조사에 협조를 했다”며 “또한 위기관리대응팀을 구성하여 투명하고 적극적으로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당시 현장에 있던 2명 중 1명과 함께 살던 회원들 중 3명이 나중에 추가로 확진됐다”며 “그 외의 참석자들은 (5월) 31일 오후 현재 검사결과를 받지 못한 3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박 목사는 “한국대학생선교회는 그동안 코로나19 방역과 예방을 위하여 마스크 착용, 발열체크, 방문자 리스트 작성, 건물 및 회의실 방역 등을 철저하게 해왔다”며 “또한 지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기도문을 작성하여 50일 동안 각자 처한 곳에서 기도회를 진행했다. 무엇보다 모든 현장(오프라인) 사역을 중단하고 온라인으로 비대면 사역을 진행해왔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코로나19 상황이 진정이 되면서 정부에서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함께 초,중,고,대학이 오프라인 수업으로 전환하면서 대학사역을 준비하기 위한 모임에서 안타깝게도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박 목사는 “한국대학생선교회는 이번 일을 교훈 삼아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마22:39)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따라 국민보건과 안전 그리고 생명을 보호하는 일에 앞장서겠다”며 “확진자 발생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하여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송구하다. 그리고 한국대학생선교회 회원 모두가 더욱 철저하게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한 방역과 예방을 위하여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