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백악관 제공
미국 트럼프 정부는 유엔이 '인도주의적 대응 계획(HRP)'에서 낙태 관련 조항을 필수적 서비스로 인정하고 코로나19 지원금을 이용해 각국으로 하여금 낙태를 합법화하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에 따르면, 미 연방기관 국제개발처(USAID)의 존 바르사 처장대행은 유엔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코로나19를 대처하기 위해 유엔이 꼽은 필수적 서비스에서 ‘낙태와 관련된 조항’을 삭제하고 오직 코로나19 해결에만 집중하라”고 권고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엔은 ‘대응 계획’에서 ‘여성의 성적 및 생식적 건강 서비스’ 조항을 ‘필수적 서비스’인 식량 안보, 필수 의료, 영양실조, 위생 등과 동일한 중요도로 취급했다. 이에 대해 존 바르사 처장대행은 “유엔은 코로나 위기를 기회로 삼아 낙태를 ‘필수적 서비스’로 발전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코로나19 전염병을 명분으로 삼아 회원국에게 낙태에 관한 법률을 변경하도록 하는 것은 국가 보건 정책을 자체적으로 결정하는 각 사회의 자율성을 모욕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미국이 팬데믹 지원금으로 6억5천만 달러를 낸 사실을 상기시키며 “태어날 권리(Right to Life)를 지키고자 헌신하는 유엔 회원국들을 위협하거나 강요해서는 안된다. 미국은 이들 국가를 지지하며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크리스천포스트는 이어 유엔이 코로나19 지원금을 이용해 낙태 합법화를 종용한 사례로 에콰도르를 들었다. 보도에 따르면, 유엔이 에콰도르에 보낸 ‘코로나19 인도주의적 지원 제안서'에는 낙태 합법화를 조건으로 걸고 있다. 이에 에콰도르의 낙태 반대 단체들은 에콰도르 대통령에게 유엔의 이념적 간섭을 받아들이지 말 것을 호소하고 있다.

한편, 인간의 존엄과 인권 옹호를 위해 낙태를 반대하는 '라이브 액션(Live Action)' 단체 측은 트럼프 정부에 적극적인 감사를 표하며 “낙태는 무고한 생명을 직접 죽이는, 폭력적인 죄이다.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 미 행정부의 지도력에 박수를 보낸다”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