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 ⓒ 뉴시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후보. ⓒ 뉴시스

기독교윤리실천연대(기윤실)은 21일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당선인은 정확하고 신속한 해명을 통해 위안부 인권 운동의 대의를 지켜야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기윤실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문제 제기로 시작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의 회계부실 의혹이 안성 쉼터 매입과 매각, 윤 당선인 개인 계좌 후원금 모금 등 개인 비리 의혹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의혹들에 대해 성실하게 답변을 하고 있고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실수를 인정하고 있어 많은 부분이 해소되고 있으나 일부 해명은 기부금 관리 및 출연 기관의 설명과 맞지 않아 여전히 의혹이 남아있다”고 했다.

이어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면서 일본군 위안부 사건의 진실을 규명하고 일본의 사과를 촉구하며 여성의 인권을 신장하기 위해 수고해왔던 ‘위안부 인권 운동’이 큰 상처를 입고 있다”며 “‘위안부 인권 운동’이 국가마저 외면했던 문제를 피해자·활동가·시민들이 손잡고 지난 30년 동안 여러 어려움을 딛고 국제적 지지를 얻으면서 지금까지 온 것임을 생각할 때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의연과 윤 당선인은 외부 회계 감사를 받겠다는 약속을 서둘러 실시하여 관련 의혹들을 조속히 해소해야 할 것”이라며 “그래서 잘못된 부분은 바로 잡고 책임져야 할 부분은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그렇게 하는 것이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지난 30년 동안 모든 것을 바쳐 수고하고 일구어 낸 ‘위안부 인권 운동’을 지키는 일이 될 것”이라고 했다.

기윤실은 “아울러 정의연과 윤 당선인의 회계부실과 비리 관련 의혹을 계기 삼아 그동안 진행해온 위안부 인권 운동의 의미와 성과를 부정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이제 18명밖에 남지 않았다. 그들이 생존해 있는 동안 일본군 위안부 사건의 문제를 푸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이용수 할머니가 많은 오해를 받으면서 문제를 제기한 것도 바로 이 이유 때문일 것이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이 이번 논란에 대해 신속히 조치하고 의혹을 보다 정확하고 투명하게 해소할 때 국민들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실을 밝히고 일본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받아내는 일에 더 온전히 마음을 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