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이후 두 달 만에 취업자 수가 102만 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한국노동사회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보다 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노동사회연구소가 18일 발표한 '코로나 위기와 4월 고용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취업자 수(계절 조정 자료 기준)는 2천650만명으로, 코로나19에 따른 고용 충격이 본격적으로 나타나기 직전인 올해 2월(2천752만명)보다 102만명 감소했다.

통계청이 계절적 요인을 통제하기 위해 월별 취업자 증감을 전년 동월 수치를 기준으로 산출하는 것과는 달리, 노동사회연구소는 올해 2월과 4월 수치를 비교했다.

노동사회연구소는 "요즘처럼 코로나 위기가 고용에 미치는 영향이 초미의 관심사일 때는 '전년 동월 대비'보다 '전월 대비' 또는 '2월 대비' 자료가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IMF 외환위기 당시 고용 충격이 본격화하기 직전인 1997년 12월 취업자 수는 2천122만명이었는데 2개월 만인 1998년 2월에는 2천30만명으로, 92만명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위기 첫 2개월의 취업자 감소 폭이 IMF 외환위기 첫 2개월 감소 폭을 넘어선 것이다.

노동사회연구소는 외환위기 때 14개월 동안 취업자 수가 160만 명 감소했다며 "앞으로 코로나 위기에 따른 취업자 감소 폭은 외환위기 때를 크게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2월에서 4월 사이 취업자 감소 폭을 성별로 보면 여성(62만명)이 남성(40만명)보다 컸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44만명), 15∼29세(21만명), 50대(19만명), 30대(18만명), 40대(16만명) 순이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시직이 45만명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