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오는 13일 고3부터 순차 등교를 앞두고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교육부가 방역당국과 협의해 등교 연기 여부를 별도로 발표한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교육부가 방역당국과 등교일정을 논의 중"이라며 "교육부 차원에서 별도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오늘(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는 등교에 대비한 방역관리사항을 우선 점검했다"며 "학교 방역지침을 수정·보완해 각 학교에 배포했다"고 밝혔다.

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중대본은 학교방역안내지침을 통해 의심증상이 있는 학생은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동거가족 중 격리자, 해외여행력이 있는 학생은 등교를 중지하고 가정에서 경과를 지켜볼 것을 안내했다.

또한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등교수업 일주일 전부터 상황 종료 시까지 매일 등교 전 가정에서 건강상태를 온라인으로 체크하고 학교에 통보하는 일일점검 시스템을 가동 중이다.

학교에 등교 또는 출근한 학생과 교사 중 확진환자가 발생하면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보건용 마스크를 착용하고 귀가하도록 조치하고, 원격수업 체제로 전환해 역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연희 기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