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퍼, 어버이날 행사
©밥퍼 다일공동체

국제 NGO 다일공동체(대표 최일도 목사) 소속 ‘밥퍼나눔운동본부(이하 밥퍼)’는 8일 오전 어버이날을 맞이해 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특별 도시락과 선물을 나누고 작은 축하 공연을 펼쳤다.

매년 어버이날이면 지역 사회의 무의탁노인, 노숙인, 장애인 등 사회 소외계층들을 위한 버스를 전세하여 효도 관광을 갔었다. 올해는 코로나19 때문에 관광을 전면 취소하고 대신 도시락에 특별한 선물을 나누는 것으로 대체했다.

이날 밥퍼에 모인 이웃들은 약 1,200명으로, 마스크 착용 및 열 체크를 하고 손 소독제를 바른 뒤 입장했다. 개인 자원봉사자들과 동대문경찰서 교통과 직원들이 입구에서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주며 축하의 말을 건냈다.

간단한 축하 무대인 참소리예술단의 민요 공연과 봉사자의 색소폰 연주가 끝난 뒤 최일도 목사의 축사가 이어졌다.

최일도 목사는 “어버이날이 되면 15살에 먼저 하늘로 떠나신 아버지 생각이 나서 눈물이 난다”며 “여기 계신 모든 분들은 누군가의 어버이다. (사람들이) 어버이날 갈 데가 없어 쓸쓸한 이웃 한 사람을 찾아가서 인사를 건네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하였다.

이후 바로 도시락과 선물 나눔이 시작됐다. SGI서울보증, BMP파리바그룹, 한촌설렁탕, 빔산토리코리아, 네이버 해피빈, 카카오 같이가치, 서울시자원봉사센터, 건설공제조합, 농협, 영원무역 등 많은 기업들과 밥퍼 후원자들 도움으로 평소보다 더욱 풍성하고 알찬 선물을 나눌 수 있었다. 6찬으로 구성된 도시락 외에 치킨, 컵라면, 생수, 우유, 커피, 통조림햄, 각종 과자, 초콜릿, 사탕 등 식품류를 비롯하여 의류, 비누와 칫솔, 마스크 등 생필품도 전달했다.

밥퍼, 어버이날 행사
©밥퍼 다일공동체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