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취업을 준비하는 중장년 구직자 10명 중 4명은 재취업을 위해 직종 변경을 시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 중장년일자리희망센터는 40세 이상 중장년 구직자 268명을 설문한 '2020년 중장년 구직활동 실태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응답자 10명 중 6명(57.8%)은 구직활동 기간이 6개월 이상 됐다고 답했다. 구체적으로 6개월 이상이 57.8%로 6개월∼1년(26.5%), 3∼6개월(26.5%), 1년∼2년(25.7%), 2년 이상(5.6%), 3개월 미만(15.7%) 순이었다.

재취업 시 직종 유지를 희망한다는 답은 60.8%, 직종 변경을 통해 재취업하겠다는 답은 39.2%로 조사됐다.

직종 변경을 원한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은 직종은 연구직으로 60.0%가 이같이 답했다. 이어 단순노무직(50.0%), 사무관리직(44.2%), 영업판매직(43.7%) 등 순이었다.

직종을 변경하려는 이유로는 연령 제한 등으로 주 직종 취업 가능성이 희박해서(43.7%)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희망직종이 중장년 취업에 용이해서(16.4%)라거나 기존의 주 직종의 일자리가 부족해서(8.9%)라는 답이 많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