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올해 세계 제조업체들의 이익이 크게 줄 것으로 전망했다.

5일 무디스의 제조업 부문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세계 제조업체의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작년보다 13%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무디스는 "코로나19가 글로벌 경제의 거의 전 분야에 영향을 미쳐 올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지 않는 제조기업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의 경제 분석기관인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최근 보고서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제조업 타격이 올해 상반기에 집중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기관은 "세계 제조업 생산이 작년 4분기와 올해 2분기 사이에 11% 폭락할 것"이라며 "이런 위축 속도는 글로벌 금융위기 때보다 더 빠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제조업 생산이 하반기부터는 점진적으로 회복하겠지만 올해 연간으로는 6.5% 줄 것으로 내다봤다.

세부 업종별로는 자동차 및 부품업(-17.5%)의 생산 감소폭이 가장 크고 항공우주(-12.5%), 산업 기계(-8.2%), 섬유·가죽·의류(-7.8%) 등도 타격이 큰 편일 것으로 분석했다.

이 기관은 "제조업 생산이 내년 2분기까지는 코로나19 사태 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