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뉴시스

서울시가 6일부터 시작된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와 관련 “종교·유흥시설 등 민간시설 운영은 재개되더라도 신천지증거장막성전(신천지)에 대한 폐쇄 조치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했다.

서정협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시설에 대한 운영재개는 현재로서 계획이 없다”며 “운영재개는 서울시의 행정적인 조치와 연계해서 결정할 계획”이라고 했다.

또 서울퀴어문화축제 서울광장 개최 여부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시는 “외부 행사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 기준은 만들지 않았다. 기본적으로 5월 한 달은 참석자들을 확인할 수 있고 소규모 행사부터 단계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퀴어축제 하나만 갖고 결정할 일은 아니며, 야외행사 차원에서 검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서울퀴어문화축제조직위원회는 지난달 6일 홈페이지를 통해 당초 6월로 예정했던 행사를 코로나19로 인해 8월 말에서 9월 말 경으로 연기한다고 밝힌 바 있다.

조직위는 5일 ‘2020 제21회 서울퀴어퍼레이드 공연팀 2차 모집 공고’를 내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서울시 #신천지 #신천지폐쇄조치유지